토예능

‘극 내향형’ 산다라박 “투애니원 당시 머리 올린 이유? 기죽지 않으려고” [놀토]

  • 0

투애니원 활동 당시 머리를 올렸던 이유를 밝히는 산다라박 /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투애니원 활동 당시 머리를 올렸던 이유를 밝히는 산다라박 /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그룹 투애니원(2NE1)의 산다라박이 활동 당시 머리를 올렸던 이유를 밝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산다라박, 정용화, 이홍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붐은 “산다라박 씨가 극 I(아이) 성향이라 오늘 걱정이 좀 많았는데 태연을 만날 기대감에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왔다고 한다”라고 산다라박을 소개했다.

이에 태연은 “언니, 저도 대문자 I인데”라며 공감을 표했다. ‘극 내향형’인 두 사람이 만나게 된 것.

붐이 “(극 내향형끼리는) 어떻게 친해지냐”라고 묻자 산다라박은 “지금 이미 친해진 것 같다. 이게 I들의 친해지는 방법이다. 번호를 따고 이런 게 없다”라고 대답했다.

태연 역시 “그렇다. 맞다”라며 공감하자 키는 “I들은 말없이 친해지는 거냐”라며 신기해했다.

그러자 산다라박은 “우리 지금 13년 만에 보는 거다. 2010년에 ‘승승장구’에서 만나고”라며 태연과 무려 13년 만에 만나는 거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런 산다라박에게 신동엽은 “그러면 그 당시에 투애니원은 이미지가 강했는데 그때 의상하고 눈빛 같은 건 일부러 세 보이게 한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산다라박은 “내가 머리를 올린 이유가 그거다. 기죽지 않으려고”라며, “그런 걸 장착을 해야 내가 무대에서 재미있게 놀 수가 있는 거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