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항저우] '교체 출전 유력'...이강인의 '비밀' 밝혀질까?→관건은 황선홍 감독의 선택

  • 0

이강인/대한축구협회
이강인/대한축구협회
황선홍 감독/대한축구협회
황선홍 감독/대한축구협회

[마이데일리 = 항저우(중국) 최병진 기자] 바레인전에서 이강인(22)의 비밀이 밝혀질 수 있을까?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4세 이하(U-24)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진화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황선홍호는 일찍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1차전에서 쿠웨이트를 9-0으로 꺾은 한국은 태국과의 2차전도 4-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승점 6점(2승)을 챙기면서 바레인(승점 2점), 태국(승점 1점), 쿠웨이트(승점1)를 넘어 조 1위를 차지, 토너먼트 티켓을 손에 넣었다.

3차전 관전 포인트는 역시 이강인의 출전 여부다.

이강인은 지난 21일 항저우에 도착했고 마침내 황선홍호에 합류했다. 태국전을 현장에서 지켜본 이강인은 22일부터 진행된 팀 훈련에 참여하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강인/대한축구협회
이강인/대한축구협회
이강인과 황선홍 감독/대한축구협회
이강인과 황선홍 감독/대한축구협회

이강인은 “최대한 빨리 오려고 했는데 늦어서 팀원들과 코칭스태프에게 미안한 마음이다. 호흡을 잘 맞추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강인은 선발보다 교체로 나설 확률이 높다. 이강인은 최근 부상에서 복귀했다. 대표팀에 합류하기 전에 치른 소속팀 파리 생제르망(PSG)과 도르트문트와의 경기에서 후반 35분에 교체 출전해 부상 복귀전을 치렀다. 아직 몸상태가 100%가 아닌 상황에서 장거리 비행까지 소화했다. 이틀간 훈련을 진행했어도 선발로 투입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한국은 이미 조 1위를 확보했다. 황선홍 감독은 “16강전을 대비해 바레인과의 대결에서도 경기력을 유지해야 한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로 인해 이강인을 곧바로 투입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강인/대한축구협회
이강인/대한축구협회

이강인은 항저우 입성 후 몸 상태를 묻는 질문에 “비밀이다”라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결국 비밀이 풀리는 황선홍 감독이 이강인에게 몇 분의 시간을 허락하는지에 달려있다.

항저우(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