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는 9월 꼴찌지만 5위 포기 못해→김성현 10회말 끝내기안타로 KIA에 4-3 역전승→문승원·노경은·서진용 역투→KIA 대투수 대기록에도 좌절[MD인천]

  • 0

김성현/마이데일리
김성현/마이데일리
김성현/마이데일리
김성현/마이데일리
김성현/마이데일리
김성현/마이데일리
김성현/마이데일리
김성현/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SSG가 대역전극을 일궈내며 5위를 사수했다. 

SSG 랜더스는 30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 경기서 연장 10회 끝 4-3으로 역전승했다. 66승63패3무로 5위를 지켰다. KIA는 64승64패2무로 6위를 유지했다.

문승원/마이데일리
문승원/마이데일리
노경은/마이데일리
노경은/마이데일리

현장에 오전 내내 비가 내렸으나 13시 전후로 그쳤다. 그라운드 정비를 거쳐 14시에 정상적으로 경기에 들어갔다. 매진에는 실패했으나 2만2191명이 입장해 ‘5위 대첩’을 직관했다. 결국 KIA 원정 팬들이 웃으며 돌아갔다.

대투수 양현종은 6⅓이닝 8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3자책했다. 9년 연속 150이닝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웠으나 웃지 못했다. 전상현, 이준영이 잘 버텼으나 마무리 정해영이 10회에 무너지면서 치명적인 패전을 안았다.

SSG 선발투수 문승원은 7이닝 5피안타(3피홈런) 3탈삼진 3사사구 3실점했다.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솔로포 세 방을 맞고도 무너지지 않았다. 뒤이어 노경은과 서진용이 3이닝을 무실점을 합작하며 대역전극을 뒷받침했다.

KIA는 홈런으로 문승원에게 일격을 가했다. 2회초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문승원의 144km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중월 솔로아치를 그렸다. 1사 후 이우성이 144km 패스트볼을 잡아당겼고, SSG 우익수 길레르모 에레디아의 글러브를 맞고 좌측 담장을 넘어갔다. 솔로포.

KIA는 4회초 2사 후 이창진이 문승원의 초구 체인지업을 공략해 좌월 솔로포를 터트렸다. 그러나 홈런 세 방 이후 문승원을 확실하게 공략하지 못했고, 결국 경기후반 추격을 허용했다. SSG는 6회말 김찬형의 좌월 솔로포를 시작으로 반격에 나섰다.

7회말 선두타자 김성현의 중전안타, 최주환의 우선상 2루타로 무사 2,3루 기회를 잡았다. 김민식의 2루 땅볼로 김성현이 홈을 밟았다. 김찬형이 1타점 우전적시타를 날려 최주환마저 홈으로 불러들여 균형을 맞췄다.

서진용/마이데일리
서진용/마이데일리

결국 SSG는 연장 10회말에 경기를 끝냈다. 선두타자 오태곤의 좌선상 2루타에 이어 김강민의 번트 타구를 힘겹게 잡은 정해영이 1루에 악송구했다. 대타 최항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김강민은 2루를 훔쳤다. 길레르모 에레디아가 자동고의사구로 1루를 채우면서 1사 만루. 하재훈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김성현이 끝내기안타를 쳤다.

인천=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