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군에서 간절하게 한 것이 도움됐다"…37일 만에 돌아온 투목곰, 6이닝 1실점 호투로 웃었다 [MD잠실]

김동주./마이데일리
김동주./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잠실 김건호 기자] 김동주(두산 베어스)가 호투를 펼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동주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맞대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1자책) 2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2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며 시즌 3승(5패)을 챙겼다. 올 시즌 네 번째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다.

김동주는 경기 초반 위기에 놓였다. 1회말 홍창기와 박해민을 범타로 처리한 뒤 김현수 볼넷, 오스틴 딘 안타로 1, 2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오지환을 파울플라이로 잡으며 실점하지 않았다. 2회는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았다.

하지만 3회말 첫 실점을 허용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박해민에게 홈런을 허용했다. 1B2S에서 스트라이크존보다 높게 들어간 146km/h 포심패스트볼을 박해민이 때려 우측 담장을 넘겼다. 김동주는 이후 김현수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오스틴을 3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았다.

두산 베어스 김동주./마이데일리
두산 베어스 김동주./마이데일리

이후 안정감을 찾았다. 4회와 5회 모두 삼자범퇴로 끝냈다. 6회초에는 선두타자 박해민을 2루수 강승호의 실책으로 내보냈지만, 김현수 타석에서 장승현이 도루 저지에 성공했고 김현수와 오스틴을 모두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두산 타선도 김동주의 호투에 힘을 냈다. 4회말 양석환의 동점 홈런으로 균형을 맞췄다. 5회말에는 2사 1, 3루 상황에서 나온 박명근의 폭투로 역전했다. 이어 8회말 김재호의 쐐기 1타점 적시타로 3-1로 격차를 벌렸다. 이후 9회초 등판한 정철원이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이승엽 감독은 "선발투수 김동주가 부담감이 큰 경기에서 훌륭한 피칭을 해줬다. 피홈런 하나를 제외하면 거의 완벽한 투구였다"고 전했다.

김동주./마이데일리
김동주./마이데일리

김동주는 취재진을 만나 "2군에서 간절하게 준비한 것이 도움된 것 같다"며 "많이 쉬기도 했고 (장)승현이 형이 요구한 대로 공이 잘 들어가서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당초 이날 선발 포수는 양의지였다. 하지만 경기 개시 전 불펜 투구를 받다가 부상을 당해 1회초 첫 타자부터 장승현이 김동주의 공을 받았다.

김동주는 "승현이 형이 갑작스럽게 나오셔서 힘들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너무 잘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경기 전 대화를 짧게 나눴는데, '공 좋으니까 자신있게 던져'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김동주는 지난 8월 24일 고척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1⅔이닝 4실점(4자책)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여준 뒤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이후 2군에서 3경기에 등판해 1승 1패 15이닝 10실점(10자책) 18피안타 5사사구 9탈삼진 평균자책점 6.00을 마크했다. 최근 등판이었던 16일 SSG 랜더스전에서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다시 한번 1군 등판 기회를 잡게 됐다.

김동주./마이데일리
김동주./마이데일리

김동주는 "제구를 가장 많이 신경썼다. 제구가 좀 많이 잡힌 것 같다. 그 부분에서 좋아졌다는 것을 느꼈다"고 전했다.

두산은 정규 시즌 13경기를 남겨두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곽빈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에 차출된 상황이기 때문에 김동주가 곽빈의 빈자리를 채워줘야 하는 상황이다.

김동주는 "내가 (곽)빈이 형보다 한참 모자라지만, 최선을 다해서 5회까지라도 던지는 투수가 되겠다. 선발 투수의 역할만 한다는 생각으로 1개 1개 최선을 다해 던지겠다"며 "계속 체력 관리 잘해서 기복 있는 선수가 아니라 좋은 모습을 꾸준하게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잠실=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