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센치, 美투어 10일 전 돌연 취소…"상처드려 죄송, 항공·숙박 수수료 보상" [공식입장]

  • 0

십센치 권정열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가수 십센치(권정열) 측이 미국 투어 열흘 전 돌연 취소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9월 22일 십센치 소속사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측은 "10월 2일부터 10월 13일까지 예정되어 있던 10CM의 미국 투어가 기획사 내부 사정으로 인하여 부득이하게 취소됐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미국 공연에 많은 관심을 보내 주신 점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공연이 취소됨으로 인하여 큰 기대를 하고 기다려 주시던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리게 된 점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특히 소속사는 미국 투어 일정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공연 취소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없던 것에 대해 깊이 사과하며 취소 이유를 밝혔다.

십센치 미국 투어 일정 /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소속사는 "한 달 전 미국 투어 공지 직 후 많은 분들이 댓글과 DM을 보내주셨다. 크게 두 가지의 우려되는 상황을 말씀해 주셨는데 첫 번째는 장기 콘서트 및 가을 행사에 이은 해외 공연에 대한 아티스트 건강 염려, 두 번째는 장기 콘서트 티켓팅이 어려운 상황에서 매년 팬분들과 함께했던 ‘텐텐절’을 포함한 투어 일정 발표 그리고 이외에도 여러 우려되는 의견들을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변명의 여지가 없이 모두 맞는 말이었고 적절치 못한 타이밍에 계획한 투어였다. 아티스트 건강을 잘 고려하지 못하고 욕심이 앞섰으며 텐텐절을 기대하셨을 팬분들에게 실망감을 안겨드리는 일정이었다"고 반성하며 "예정된 일정대로 투어를 강행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는 결론을 내렸고 프로모터 측과 일정 변경을 논의해 봤으나 몇 달 전부터 준비한 스케줄을 변경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그러다 최근 미국 프로모터 측으로부터 세일즈가 좋지 못하니 투어를 취소하자는 의견을 전달 받았고 부득이하게 취소라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위에 말씀드린 내용 역시 투어 일정 취소의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모두 아직은 너무 부족한 저희의 잘못이며, 앞으로 보내주신 모든 의견과 이야기는 항상 마음 깊이 새기고 좋은 음악과 공연으로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속사 측은 투어 취소로 인해 발생한 비행기, 숙박에 대한 취소 수수료에 대한 부분은 최대한 보상하겠다고 공지했다.

끝으로 "모든 부분 저희의 부족함으로 생긴 부분이니 송구스럽지만 질타는 아티스트가 아닌 저희에게 해주시길 부탁드리겠다. 이후 미국 투어로 잡혀있던 모든 일정은 최대한 아티스트의 휴식을 위해 쓰겠으며 앞으로의 스케줄링 역시 팬분들이 걱정하시지 않게 노력하겠다"며 "미숙한 스케줄링과 투어 취소로 국내외 팬분들의 마음에 상처를 드린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 숙였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