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D항저우] 男 국대와 똑같은 '참사→회생'...세자르호 , 네팔 3-0으로 꺾고 간신히 8강 진출

  • 0

여자 배구대표팀/마이데일리DB
여자 배구대표팀/마이데일리DB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마이데일리DB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마이데일리DB

[마이데일리 = 항저우(중국) 최병진 기자] 여자 배구대표팀이 8강에 올랐다.

세사르 곤살레스 에르난데스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40위)은 2일 중국 항저우 사범대학 창첸캠퍼스 체육관에서 펼쳐진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네팔(랭킹 미집계)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14, 25-11)으로 꺾었다.

세자르호는 전날 ‘베트남 참사’를 겪었다. 먼저 두 세트를 따내고도 연속해서 3세트를 내주며 허탈한 패배를 당했다. 지난 아시아선수권 조별리그에서 베트남에 당한 ‘리버스 스윕’ 패배를 이번에도 반복했다. 하지만 2차전에서 네팔을 잡아내며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남자 배구대표팀과 흐름이 유사하다. 남자 대표팀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약체 인도에 2-3으로 패했다. 이후 랭킹이 집계되지 않는 최약체 캄보디아를 꺾으며 간신히 8강에 올랐다. 여자부도 첫 경기를 내주며 참사에 빠졌고 2차전 상대를 잡아내며 회생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마이데일리DB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마이데일리DB
강소휘/마이데일리DB
강소휘/마이데일리DB

1세트는 고전했다. 지난 베트남전 패배의 여파인지 좀처럼 분위기를 잡지 못하며 범실이 많이 나왔다. 하지만 강소휘의 서브 에이스와 범실을 묶어 24-19로 1세트를 유리하게 끌어갔고 정호영의 속공으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부터는 한국의 공격이 살아나면서 점수 차가 벌어졌다. 표승주와 이선우 등이 공격에 가세하는 사이 상대를 14점으로 묶었다. 흐름을 탄 한국은 3세트도 초반부터 점수를 벌리며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베트남전에서도 맹활약을 펼친 강소휘는 이날도 19점으로 팀 내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이어 표승주와 이선우도 각각 10점씩 따내며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여자 배구대표팀/마이데일리DB
여자 배구대표팀/마이데일리DB

항저우(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