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

[MD항저우] "한국 세레머니에도 계속 달렸다"...자만심의 결과→롤러 계주 충격의 '0.01초' 은메달

  • 0

한국 롤러 국가대표/항저우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한국 롤러 국가대표/항저우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마이데일리 = 항저우(중국) 최병진 기자] 은메달은 자만심의 결과였다.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로 이루어진 남자 롤러스케이트 남자 3,000m 계주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결승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대표팀은 레이스 선두를 달리며 금메달을 눈앞에 뒀다. 마지막 주지인 정철원은 스스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할 것을 확신하며 도착 전에 두 팔을 들어올리며 세레머니로 금메달을 자축했다.

그 순간 장철원을 바루 뒤에서 추격하던 대만의 황위린은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왼발을 쭉 내밀었고 장철원보다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결국 금메달은 한국이 아닌 대만에게 돌아갔다.

한국의 기록은 4분5초702로 대만(4분5초692)과 불과 0.01초 차이였다.

대만 롤러 국가대표/항저우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대만 롤러 국가대표/항저우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황위린은 “한국이 세레머니를 하고 있는 장면을 봤다. 정철원과의 거리가 있었지만 난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그냥 결승선을 향해 달렸다”고 전했다.

이어 “결승선을 통과할 때도 상대가 앞서 있었기에 승리를 몰랐다. 스스로 아쉽다고 생각했는데 기적적으로 0,01초 앞섰다는 기록을 확인했다”고 극적인 역전승을 설명했다.

우승을 확신하고 태극기를 흔들며 세레머니를 펼친 선수들은 공식 기록을 확인하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대표팀 관계자들도 영상 확인 후 심판의 명확한 설명을 듣고 결과를 승복할 수밖에 없었다.

항저우(중국)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