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세계화' 위해 달리는 국기원…이동섭 원장 "미국 내 태권도 활성화 기대"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국기원 이동섭 국기원 원장이 9월 27일(이하 한국 시각)부터 10월 6일까지 미국 워싱턴 등을 찾았다. 태권도계 다양한 사람들과 환담하고, 태권도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또 미국에서 활동하는 사범들과 만나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동섭 원장은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열린 '2023 글로벌오픈국기원컵 국제태권도대회'에 참석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39개국 선수 1700여 명 등 총 5000여 명이 참석한 자리에서에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9월 30일 로이 쿠퍼 주지사에게 명예 7단증을 수여하기도 했다.

또한 미의회를 방문해 발레리 푸쉬, 웰리 니켈 연방의원에게 명예 6단증을 수여했다. 이들은 이번 국기원컵 개최를 위해 물심양면 도운 인물이다. 명예단증을 받은 발레리 푸쉬 의원은 "태권도가 미국에서 교육적 가치가 큰 스포츠다"며 기쁨의 눈물까지 보였다.

이동섭 원장은 미국 내 관계자와 폭넓은 환담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5일 주미대사관을 방문해 조현동 대사와 만나 미국태권도 현황과 내년에 개최될 미국대사배태권도대회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아울러 미국 워싱턴평통 린다 한 회장과 이문형 간사 등과 태권도 활성화 및 한반도 평화통일 등 폭넓은 대화를 했다.

그는 "미국은 선교사를 파송해 대한민국에 자유와 평등, 인권 등의 씨앗을 뿌렸고 병력을 보내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함께 싸운 혈맹이다"며 "인성교육, 예절 등 서구사회에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는 태권도가 미국에서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린다 한 워싱턴평통 회장은 "버지니아, 매릴랜드 주지사배 태권도대회 등의 개최를 추진할 것이다. 태권도로 양국이 더 단단해지는 동맹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힘주었다.

이동섭 원장을 포함한 방문단은 미국에서 활동하는 사범 등 태권도인들과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미국고수회총연합회 1대 권호열 총재, 2대 최응길 총재, 3대 박천재 총재, 김유진 워싱턴체육회장, 엄일용 워싱턴태권도협회장 등을 만나 '도장 활성화가 국기원의 성장'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고, 현지 도장을 방문해 시설 등을 둘러 봤다.

[사진=국기원 제공]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