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지속 가능한 관광] 근대 방직공장 마을이 MZ세대가 좋아하는 명소로

①구라시키 미관지구: 데님스트리트와 오하라미술관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라면 나의 일상과 다른 특별함을 기대하게 마련이다. 주로 여행지의 역사와 문화에서 실감하기 쉽다. 흔히 왕궁이나 사찰·성당을 떠올리지만 예전에 방직공장이 성업했다거나(①구라시키), 항구의 창고였다거나(②오노미치) 하는 곳 역시 소박하지만 저마다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 자신만의 과거를 품고 지속 가능한 관광(sustainable tourism)으로써 현재와 미래를 만들어가는 일본 지방 소도시를 다녀왔다. <편집자주>

구라시키 마을에서 만난 마킹테이프 상점/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마을에서 만난 마킹테이프 상점/이지혜 기자

[일본 구라시키·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오카야마현 구라시키는 일본에서도 손꼽는 여행지다. 또한 아름다운 정경 덕분에 ‘미관지구’라고 불리는 그곳에는 목조 유람선을 탈 수 있을 정도의 시내가 흐르고, 그 양옆으로 버드나무가 늘어져 있다. 다시 양쪽 길을 따라 에도시대 전통가옥이 옛 모습 그대로 줄지어 남아 있어 그 자체로 고즈넉하기 이를 데 없다.

이곳이 지금과 같은 모습일 수 있었던 것은 그 옛날 방직업이 성업했기 때문이다. 부유한 마을이었기에 오늘날 고급료칸으로 운영하기 좋은 멋스러운 저택이 있었고, 그 한편에는 서양식 석조건물인 오하라미술관도 자리한다.

2003년, 그러니까 꼭 20년 전에 이곳을 처음 방문했는데 시모노세키와 부산을 연결하는 배를 타고 떠난 여행이었다. 그때도 지금도 구라시키는 수학여행지로 유명하지만 당시만 해도 위에 언급한 콘텐츠 정도가 거의 전부이다시피 했다.

구라시키 미관지구/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미관지구/이지혜 기자

지금은 데님스트리트 등을 비롯해 상점가가 더욱 다양해졌고, 아기자기한 공예품 가게, 체험 공방, 옛 가옥을 개조한 게스트하우스 등 즐길거리가 한층 풍성해져 거리에 활기가 넘쳐났다. 예전과 지금을 비교하고 싶어진 이유는 어떤 관광지가 한때 유행하고 마는 것이 아니라, 점점 더 발전하고 좋아질 수 있음이 반가워서다. 마치 오래된 수학여행지 경주가 지금은 다시 찾아도 좋은, 가족·커플여행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다고 할까.

사실 일본 다른 온천 마을에 가도 시내가 흐르고 버드나무가 늘어진 곳이 있다. 친숙해서 편안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새로움을 기대하는 이들에겐 아쉬울 수밖에 없다. 그런데 구라시키는 방직공장이란 이 지역의 옛 산업을 기반으로 자신만의 특별함을 찾아냈다.

구라시키 지도를 펴보면 ‘아이비 스퀘어’란 장소가 한쪽에 보인다. 서양식 호텔과 전시장, 식당가가 운영되는 복합 문화공간인데, 이곳이 바로 1889년에 지어진 일본 첫 방직공장터다. 빨간 벽돌록 된 창고건물에 담쟁이넝쿨이 어우러진 모습이 멋스럽다.

미피 상점에도 데님 소품이 있었다./이지혜 기자
미피 상점에도 데님 소품이 있었다./이지혜 기자

아울러 구라시키에는 ‘데님 스트리트’라고 불리는 골목도 있다. 우리에겐 진(jean)으로 더 친숙한 데님은 염색한 실로 짠 질긴 면직물을 일컫는다. 데님으로 만든 옷과 가방은 물론 다양한 디자인 소품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러한 전문점은 데님 소재 노렌을 문 앞에 걸어놓은 것이 특징이다. 다른 일본 가게에서는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기에 저절로 여행사진을 찍고 싶게 만든다.

패션에 관심이 높은 사람이라면 아이비 스퀘어 바로 앞에 위치한 ‘데님 연구소’도 놓치지 말자. ‘모모타로 진’, ‘재팬 블루 진’ 등 데님 애호가에게 익히 알려진 의류를 판매하고 있다. 수작업으로 예쁘게 염색된 데님 바지나 디자인이 귀여운 면 티셔츠 등을 사들면 ‘득템했다’는 뿌듯함을 안고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

장어덮밥과 텐동, 레몬우동이 맛있었다./이지혜 기자
장어덮밥과 텐동, 레몬우동이 맛있었다./이지혜 기자

그런가하면 방직뿐 아니라 또 하나 새롭게 재발견되고 있는 기업이 있다. 바로 제지 회사 ‘카모이’다. 디지털화 시대에 종이를 찾는 수요는 점점 줄어들고 있고 제지산업은 자연히 전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해 100주년을 카모이는 최근 다이어리 꾸미기, 인테리어 등에 사용하는 마스킹 테이프(MT)를 새로운 영역으로 적극 상품화했다. 각양각색의 색깔과 문양을 가진 마스킹 테이프를 이곳 구라시키에서 만날 수 있다. 아이비 스퀘어 전시장 별관에서 100주년 기념 전시회가 개최되고 있으며, 구라시키의 여러 가게 앞에 ‘mt 100주년’이 표시된 깃발을 걸어뒀다. 이런 가게는 저마다 특별한 마스킹 테이프를 판매하고 있으니 내 마음을 사로잡을 제품을 만나기 위해 탐방해봐도 좋겠다.

고지마 토라지로 ‘기모노를 입은 벨기에 여인’/이지혜 기자
고지마 토라지로 ‘기모노를 입은 벨기에 여인’/이지혜 기자

마지막으로 구라시키를 찾았다면 필견 방문지가 오하라미술관이다. 방직공장을 운영해 부유해진 오하라 가문에서 1930년에 설립한 사립 미술관이다. 미관지구의 목조 전통가옥 사이에 홀로 서양식 석조건물이 서 있어 금세 눈에 띈다.

오하라 마고사부로가 후원한 화가 고지마 토라지로는 1900년 전후 유럽으로 유학을 떠나 당시 주류였던 인상파, 야수파 등 작품을 직접 수집해왔다. 고갱, 모네, 마네, 르누아르, 피카소, 마티스 등의 작품이 전시돼 있다. 서양관을 들어서마자 처음 만나는 고지마의 ‘기모노를 입은 벨기에 여인’이 인상적이며, 전시작 가운데는 엘 그레코의 ‘수태고지’ 등이 유명하다. 소장 작품수는 3500여점에 이른다.

[취재협조=일본정부관광국(JNTO)]

시내에 백조가 살고 있다./이지혜 기자
시내에 백조가 살고 있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오하라미술관/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오하라미술관/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모모타로 박물관/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모모타로 박물관/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에는 다양한 공방과 공예품점이 있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에는 다양한 공방과 공예품점이 있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데님연구소./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데님연구소./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데님연구소/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데님연구소/이지혜 기자
구키시키 데님연구소/이지혜 기자
구키시키 데님연구소/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오하라미술관/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오하라미술관/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유람선/이지혜 기자
구라시키 유람선/이지혜 기자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