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조정→재결합' 황정음, 최초 심경고백 "다시 잘 합친 것 같다"

  • 0

황정음 / SBS 제공
황정음 / SBS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황정음이 이혼 위기를 떠올린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에서 뛰어난 악역 연기로 열연하고 있는 배우 황정음이 스페셜 MC로 등장, 통통 튀는 솔직함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황정음은 원조 애교 장인의 명성에 걸맞게 母벤져스를 위한 애교를 선보이며 시작부터 스튜디오 분위기를 달궜다. 13년 만에 ‘띠드버거(치즈버거)’ 애교를 선보인 황정음은 母벤져스의 폭발적인 호응에도 불구하고 “이젠 못하겠다”라며 고개를 내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게 귀여운데 악역을 한다”라며 놀라워하는 母벤져스에게 황정음은 “가족들은 제 악역 연기를 보고 원래 성격 나왔다고 이야기한다”라고 재치 있게 답하며 솔직한 매력을 과시했다.

지난 2020년 이혼 조정 소식을 전했다가 위기를 극복하고 재결한 바 있는 황정음은 그간의 일들을 처음으로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황정음은 이혼 기사 보도 하루 전날, 가족들에게 사실을 알렸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딸의 이야기를 들은 부모님의 반응에 오히려 더 충격을 받았다는 황정음. 과연 어떤 이야기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 황정음은 “다시 잘 합친 것 같다”라며 남편과의 이혼 위기를 극복하고 재결합하게 된 숨은 사연을 털어놓았고, 이를 들은 母벤져스는 한마음으로 황정음의 이야기에 깊이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22일 오후 9시 5분 방송.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