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카노프스키 '쿨하게' 패배 인정 "마카체프 존경, 이제 다음으로!"

볼카노프스키, UFC 294에서 마카체프에 KO패
라이트급 제패 실패, 깔끔하게 패배 인정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UFC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가 라이트급 챔피언 이슬람 마카체프전 패배를 깨끗하게 인정했다. 마카제프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면서 다시 전진하겠다는 뜻도 확실히 나타냈다.

볼카노프스키는 22일(이하 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두다비 야스 아일랜드의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UFC 294 메인이벤트에서 마카제프와 대결했다. 자신보다 한 체급 높은 무대의 챔피언에 도전했다. 마카제프를 꺾고 두 체급 석권을 하겠다는 목표를 아로새겼다.

하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마카제프의 높은 벽에 막혔다. 경기 초반 대등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1라운드 3분여가 흐를 때 하이킥 공격을 맞고 다운됐다. 마카제프의 파운딩 펀치를 견디지 못하고 그대로 패배가 확정됐다. UFC 진출 후 처음으로 KO패를 경험했다.

지난 2월 맞대결보다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2월 승부에서는 5라운드 접전을 벌였다. 판정패하긴 했지만 찬사를 받았다. 체급이 더 높은 마카제프를 상대로 타격에서 크게 밀리지 않았고, 테이크다운 방어도 잘 해내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비록 승리를 거두지 못했으나 판정 논란을 낳을 만큼 잘 싸웠다. 하지만 8개월여 만에 치른 재대결에서는 완패했다. 경기 12일 전 급하게 호출을 받고 '대타'로 경기에 나서 몸을 만들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고, 장점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며 패배의 쓴잔을 들었다.

경기 후 볼카노프스키는 완패를 받아들이며 마카제프에게 박수를 보냈다. 그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마카제프와 어깨 동무를 하고 찍은 '투샷 사진'을 올렸다. '마카제프와 그의 팀에게 모든 존경을 표한다. 이제 다음을 준비한다'는 글을 남기며 재기 의욕을 불태웠다.

두 체급 석권에 아쉽게 실패한 그는 페더급 타이틀 방어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을 꺾은 동급 1위 맥스 할로웨이를 비롯해 야이르 로드리게스, 브라이언 오르테가, 아놀드 앨런, 일리아 토푸리아 등이 볼카노프스키의 다음 타이틀전 상대로 거론되고 있다. 

[볼카노프스키(오른쪽)와 마카제프. 사진=볼카노프스키 SNS, 게티이미지코리아]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