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에 눈물 펑펑…낯선 이국땅에서 평생 잊지 못할 승리 [곽경훈의 현장]

'2-0에서 2-3으로 짜릿한 역전, 우승만큼 기뻐한 선수들'

극적인 역전승으로 승리를 기록한 메가가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인천 곽경훈 기자] 정관장이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정관장은 2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1-25, 26-28, 25-22, 25-7, 18-16)로 짜릿한 역전을 거뒀다.

이날 승리한 정관장은 2승 1패, 역전패를 당한 흥국생명은 4연승에 실패하며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1,2세트를 잡은 흥국생명은 가볍게 3세트도 가져 가는 줄 알았지만 정관장의 반격이 거셌다. 박은진과 메가의 블로킹을 연속 점수를 올린 정관장은 이선우의 서브에이스로 22-21로 역전을 시켰다. 3세트 엘레나가 서브 범실을 기록한 뒤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박은진이 마무리하며 정관장은 3세트를 마무리했다. 

3세트 승리를 앞두고 서브 범실을 저지른 엘레나가 고개를 숙이며 아쉬워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4세트에서 흥국생명은 집중력이 흔들리면서 무너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지아의 공격력이 살아났다. 정관장을 기세는 더욱 높아졌고 25-7로 승리한 정관장은 승부를 5세트로 가져갔다.

5세트 양팀은 점수를 주고 받으며 시소 게임을 이어갔다. 흥국생명이 지아의 범실로 14-13으로 앞섰다. 하지만 메가의 공격 성공으로 경기는 다시 듀스가 되었다. 정관장 메가와 지아가 연속 득점을 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5세트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정관장 고희진 감독과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기쁨의 눈물을 흘리는 메가에게 지아와 정호영이 다가가 포옹을 해주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메가는 바닥에 주저 않아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팀 동료 지아와 정호영이 다가와 메가를 안아주며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수훈 선수 인터뷰를 마친 메가가 다시 한 번 흐르는 눈물을 참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고희진 감독도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메가를  대견한 듯 바라보았다.  31득점을 올리며 팀 역전승을 만든 메가는 "절대 끝까지 포기 하지 않아서 승리할 수 있었다. 감독님과 선수, 동료들에게도 고맙다.  가족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이야기 했다.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도 메가에 대해서 "앞으로도 잘할 것 같다"라고 칭찬을 했다.

흥국생명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정관장은 오는 29일 대전에서 현대건설을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