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 인 서울' 임수정 "이동욱과의 재회=행운…현실 착붙 연기도 너무 잘해"

배우 임수정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임수정이 이동욱과 재회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싱글 인 서울'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상영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박범수 감독과 배우 이동욱, 임수정, 장현성, 김지영, 이미도, 지이수가 자리했다.

'싱글 인 서울'은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이동욱)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임수정)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웰메이드 현실 공감 로맨스.

지난 2019년 방영된 케이블채널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이동욱이 특별출연으로 극 중 임수정의 과거 연인으로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진 바 있다. 이후 4년 만에 두 사람이 로맨스 작품으로 재회한 것이라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임수정은 이동욱에 대해 "'검색어를 입력하세요'에서 딱 한 신 특별출연했다"며 "배우 대 배우로 호흡을 맞춰본 건 그때가 처음이었다. 연기를 너무 잘하셔서 '언젠가는 또 한번 다른 작품에서 연기하고 싶다'고 혼자 욕심을 내던 찰나에 이렇게 빠르게 작업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 배우로서 운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어 "호흡 맞추면서 느낀 건 이동욱 배우가 스펙트럼이 굉장히 넓다"면서 "장르적인 부분, 판타지, 액션, 스릴러 연기도 너무 좋은데 현실에 착붙되어있는 연기도 너무 잘하시더라. 현장에서 유쾌하고 여유 있다는 걸 느껴서 같이 작업하면서 너무 즐거웠다"고 이동욱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싱글 인 서울'은 오는 2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