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 인 서울' 이동욱 "임수정·이솜이 전 여친이라니…복받았다"

배우 이동욱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배우 이동욱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배우 이동욱이 '국민 전남친' 타이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싱글 인 서울'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상영 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박범수 감독과 배우 이동욱, 임수정, 장현성, 김지영, 이미도, 지이수가 자리했다.

'싱글 인 서울'은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이동욱)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임수정)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웰메이드 현실 공감 로맨스.

지난 2019년 방영된 케이블채널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이동욱이 특별출연으로 극 중 임수정의 과거 연인으로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진 바 있다. 이후 4년 만에 두 사람이 로맨스 작품으로 재회한 것이라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이동욱은 '검블유'에서는 임수정의 전 남자친구, 이번 작품에서는 배우 이솜의 전 남자친구 역할을 맡으며, '국민 전남친'이라는 타이틀을 얻은 것 같다는 말에 "임수정과 이솜 배우가 전 여친이라니 참 복받았구나 싶다"며 "행복하고 '국민 전남친'이라는 말은 태어나서 처음 들어본다"고 전하며 민망해했다.

그러면서 "전 남친이 다 전 남친 아니냐. 좋았으면 전 남친이 아니었을 것"이라며 "사랑의 실패였으니까 전 남친이지 않냐. 아련한 모습이나 상처 받은 모습들, 과거에 빠져드는 듯한 모습이 포인트가 돼서 관객분들이 몰입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감사하고 행복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싱글 인 서울'은 오는 2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