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은 '서울의 봄'과 함께해'봄'!"…황정민X정우성X김성수 감독, 개봉 2주차 무대인사 출격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2주차 무대인사를 확정했다.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 '서울의 봄'이 언론시사 및 개봉 전 시사 이후, 뜨거운 호평 세례를 받으며 개봉 2주차 주말 무대인사를 확정했다.

영화 '서울의 봄' 개봉 2주차 무대인사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개봉 2주차 무대인사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이번 무대인사는 김성수 감독과 함께 배우 황정민과 정우성이 참석해 관객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진다. 이들은 오는 12월 2일에 롯데시네마 수원을 시작으로, 메가박스 수원AK플라자, 메가박스 영통, CGV 신세계경기, 메가박스 분당, CGV 판교를 방문해 개봉 2주차에도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이어 12월 3일에는 메가박스 코엑스부터 롯데시네마 건대입구, 메가박스 성수, CGV 왕십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도 아낌없는 팬서비스를 선사, 행복한 시간을 보낼 것으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1979.12.12 그날 밤의 현장에 있는 듯한 리얼함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몰입도와 긴장감이 넘쳐서 일분 일초도 집중을 안 할 수가 없었던 명품연기"(네이버_bl***), "연출도 미쳤고 연기도 미쳤다. 2시간이 넘는 러닝타임인데 하나도 지루하지 않았음"(메가박스_hyu****), "대학에 필수 과목이 있다면, 이 영화는 전국민 필수 관람 영화다"(메가박스_sson****), "한 치도 쉴 틈을 주지 않는 긴박한 연출과 폭발하는 연기력"(메가박스_mm****) 등 개봉 전부터 관람객들의 열띤 반응을 얻으며 전체 예매율 1위를 달성한 '서울의 봄'은 올겨울 극장가에 활력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시사를 통해 영화를 먼저 본 관객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개봉 2주차 무대인사까지 일찌감치 확정한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에 개봉해 1979년 12월 12일 그날의 긴박한 현장 속으로 관객들을 초대할 예정이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