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①] 실제 같은 현장감…12·12 그날밤 격동의 9시간을 목도하라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영화 '서울의 봄'이 1979년 12월 12일 격동의 9시간을 선명한 생동감으로 담는다.

'아수라'(2016), '태양은 없다'(1999), '비트'(1997) 김성수 감독의 신작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을 그린 영화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흐름을 뒤바꾼 12·12 군사반란을 재해석했다. 그동안 이 사건을 다룬 드라마는 있었지만 영화는 '서울의 봄'이 처음이다.

김 감독이 44년 전 12월 12일 열아홉 무렵, 한남동 자택에서 들은 총성이 발단이 됐다. 꾸준히 의문을 품어온 김 감독은 훗날 연출 제안을 받아 "혈관 속 피가 역류하는 듯한 전율"을 느껴 용기를 냈고, 신군부 세력에 대치하는 참군인을 중심에 두고 마음속 응어리를 풀어냈다.

영화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시해된 10·26 사태에서 나아가 전두환 전 대통령을 극화한 보안사령관 전두광의 합동수사본부장 임명, 군사반란 이후 오만한 승리에 취한 신군부 세력의 실상까지 차근차근 짚어나간다. 권력에 눈 먼 전두광(황정민)이 중심인 반란군과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진압군이 큰 축으로 나뉘어 대립한다.

박 전 대통령의 죽음 뒤 수사를 지휘하는 합동수사본부장을 겸하게 된 전두광은 갖은 정보를 틀어쥔다. 육군참모총장이자 계엄사령관 정상호(이성민)는 권력 찬탈을 위해 군내 사조직 '하나회'를 동원, 온갖 권모술수를 꾀하는 전두광의 검은 속내를 알아채고 이태신에게 수경사령관 임무를 맡긴다.

한직으로 좌천된다는 소문을 접한 전두광은 정상호를 끌어내리고자 비밀 작전 '생일 잔치'를 꾸민다. 정상호를 박 전 대통령 암살 사건과 엮어 조사 명목으로 체포하는 동시에 대통령의 재가를 받으려는 것. 전두광은 '하나회'의 도움으로 서울까지 전방부대를 불러들이고 책임감으로 똘똘 뭉친 이태신은 서울과 국민을 지키려 맞서며 목숨 건 대립이 시작된다.

영화 '서울의 봄' 스틸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 스틸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141분 동안 일촉즉발의 9시간 속으로 빠져든 듯한 착각이 인다. 계엄사령관 집무실, 반란군 본부인 30경비단, 수경사에 더해 전두광의 집까지 사건의 배경이 되는 공간이 극다하게 등장하는 데다 군복을 비롯한 총기, 전차의 재원이 군사전문가 자문을 얻어 구현해 실제 같은 현장감을 극대화한다. 부조리에 대처하는 다양한 인간 군상의 면면도 세밀하게 포착했다. 12·12 군사반란을 잘 알지 못하는 관객이라도 흥미진진하게 따라갈 수 있는 이유다.

긴박했던 1979년 12월 12일로 관객을 끌어들일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