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②] 반란군 황정민 vs. 진압군 정우성, 목숨 걸고 맞붙는다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황정민과 배우 정우성이 영화 '서울의 봄'에서 치열하게 맞붙는다.

'아수라'(2016), '태양은 없다'(1999), '비트'(1997) 김성수 감독의 신작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을 그린 영화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흐름을 뒤바꾼 12·12 군사반란을 재해석했다. 그동안 이 사건을 다룬 드라마는 있었지만 영화는 '서울의 봄'이 처음이다.

영화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시해된 10·26 사태에서 나아가 보안사령관 전두광의 합동수사본부장 임명, 군사반란 이후 오만한 승리에 취한 신군부 세력의 실상까지 차근차근 짚어나간다. 권력에 눈 먼 전두광(황정민)이 중심인 반란군과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진압군이 큰 축으로 나뉘어 대립한다. 전두광, 이태신은 각각 전두환 전 대통령, 장태완 전 수경사령관을 극화한 인물이다.

박 전 대통령의 죽음 뒤 수사를 지휘하는 합동수사본부장을 겸하게 된 전두광은 갖은 정보를 틀어쥔다. 육군참모총장이자 계엄사령관 정상호(이성민)는 권력 찬탈을 위해 군내 사조직 '하나회'를 동원, 온갖 권모술수를 꾀하는 전두광의 검은 속내를 알아채고 이태신에게 수경사령관 임무를 맡긴다.

한직으로 좌천된다는 소문을 접한 전두광은 정상호를 끌어내리고자 비밀 작전 '생일 잔치'를 꾸민다. 정상호를 박 전 대통령 암살 사건과 엮어 조사 명목으로 체포하는 동시에 대통령의 재가를 받으려는 것. 전두광은 '하나회'의 도움으로 서울까지 전방부대를 불러들이고 책임감으로 똘똘 뭉친 이태신은 서울과 국민을 지키려 맞서며 목숨 건 대립이 시작된다.

영화 '서울의 봄'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황정민과 정우성의 연기 대결이 실로 놀랍다. 반란군, 진압군의 선봉에 선 전두광, 이태신을 체화하기라도 한 듯 온전히 받아들여 표현한다.

전두광 역의 황정민은 29년 동안 수많은 연극과 드라마, 영화로 쌓아온 공력을 극치로 발휘한다. 그릇된 권력욕에 빠져 하극상을 벌이고 정의를 짓밟는 전두광의 악행은 황정민을 거쳐 비로소 완벽에 가닿는다. 전두광이 승리에 도취해 화장실에서 기이한 웃음을 쏟아내는 장면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만하다.

정우성은 전두광과 대척점에 선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 역이다. 전두광에 맞서 끝까지 대항하며 서울과 국민을 지키려 하는 이태신은 '미더운 배우' 정우성과 어딘가 닮았다. 지난한 투쟁에도 부조리를 꺾을 수 없단 사실을 깨달은 뒤 짓는 공허한 눈빛과 표정이 유독 뇌리에 남는다.

황정민, 정우성의 불꽃 튀는 열연이 인상적인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