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선·김준호, ISU 월드컵 2차 대회서 은1·동2 수확

  • 0

단거리 500m서 메달 나와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에 출전한 김민선(24·의정부시청)./생중계 화면 갈무리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에 출전한 김민선(24·의정부시청)./생중계 화면 갈무리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에서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19일 김민선(24·의정부시청)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 2차 레이스에서 37초85로 2위를 기록했다.

2022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에린 잭슨(31·미국)이 37초54로 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김민선은 지난 17일 열린 월드컵 2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선 38초00 기록으로 동메달을 땄다.

또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단거리 간판 김준호(강원도청)는 17일 열린 500m 1차 레이스에선 35초00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지난 10일 일본 오비히로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으나, 2차 대회에서 선전했다.

김민선은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을 대비해 지난 8월 스케이트화를 교체해, 새 스케이트화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