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현 트리플더블급 활약, 김정은 14점, 하나원큐 드디어 개막 첫 승, 신한은행 개막 4연패

  • 0

하나원큐 선수들/WKBL
하나원큐 선수들/W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하나원큐가 1라운드 마지막 경기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부천 하나원큐는 19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원 2023-2024 여자프로농구 1라운드 원정경기서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를 79-65로 이겼다. 개막 4연패를 끊고 시즌 첫 승을 챙겼다. 신한은행은 개막 4연패.

하나원큐는 에이스 신지현이 17점 7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베테랑 김정은은 14점을 보탰다. 엄서이도 12점을 올렸고, 양인영은 10점 7리바운드를 보탰다. 이날 하나원큐는 3점슛 15개를 던져 4개만 넣었으나 실책도 7개에 불과했다.

신한은행은 한채진의 은퇴식에서도 시즌 첫 승을 챙기지 못했다. 에이스 김소니아가 7점에 묶였다. 베테랑 이경은은 득점 없이 1리바운드와 1어시스트에 그쳤다. 김지영과 이다연이 13점을 올렸으나 팀 승리를 이끌 수 없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