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4회 우승 T1, SKT가 2012년부터 묵묵히 함께했다

  • 0

2023 롤드컵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T1./LCK 유튜브 중계 캡처
2023 롤드컵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T1./LCK 유튜브 중계 캡처

[마이데일리 = 천예령 기자] SK텔레콤은 e스포츠팀 T1이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중국의 웨이보 게이밍을 누르고 통산 네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고 20일 밝혔다.

T1이 ‘롤드컵’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건 2016년 이후 7년 만이다. 앞서 2013·2015·2016년 세 차례 우승으로 통산 최다 왕좌를 차지한 T1은 이번 네 번째 정상 등극으로,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e스포츠팀 반열에 올랐다.

SKT는 e스포츠 태동기인 2004년, 청년 세대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e스포츠 구단인 ‘SKT T1’을 창단했다.

특히 롤 종목이 전세계적으로 선풍적 인기를 끌기 시작한 2012년, 롤팀을 새롭게 꾸렸고 이듬해인 2013년 ‘페이커’ 이상혁 선수를 앞세워 첫 롤드컵 정상에 올랐다.

SKT는 T1에 국내 최초 유망주 시스템을 도입하며 e스포츠 저변을 확대했다. 실제 이번 2023 롤드컵 우승에 큰 역할을 한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구마유시’ 이민형 선수 모두 유망주 그룹인 ‘T1 루키즈’ 출신이다.

롤의 ‘메시’로 불리는 ‘페이커’ 이상혁 선수도 2013년 당시 ‘SKT T1’에 합류한 이후, 10년 넘게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사랑받고 있다.

SKT는 T1과 분리된 이후에도 꾸준히 T1의 메인 스폰서로서 지원하는 한편, e스포츠 후원도 이어오고 있다.

이런 지원을 바탕으로 지난 9월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롤 종목 금메달이란 값진 성과를 얻기도 했다. 당시 롤 종목 한국 대표 선수 6명 가운데, 절반인 3명이 T1 소속(‘페이커’ 이상혁, ‘제우스’ 최우제, ‘케리아’ 류민석)이었다.

SKT는 이번 T1의 롤드컵 우승을 기념해 특별 프로모션을 전개한다. SKT 0 고객(만 14~34세)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총 5234명에게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1등(1명)에게는 롤 개발사 ‘라이엇 게임즈’ 본사가 있는 미국 서부 여행 상품권이 주어진다.

김희섭 SKT 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은 “향후 차세대 e스포츠 아이템이 될 수 있는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게임 보급·확산 등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계획”이라며 “e스포츠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보고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천예령 기자 cjsthek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