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지드래곤 측 "명예훼손+모욕+성희롱+허위사실 유포 법적대응…어떤 합의나 선처 없다"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 / 마이데일리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5) 측이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법적대응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지드래곤의 법률대리인 김수현 변호사는 22일 오전 5차 공식 입장문을 내고 "현재 권지용 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법적대응을 진행 중"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자체 모니터링과 팬들의 제보를 통해 수집한 모욕, 명예훼손을 비롯해 권지용 씨의 권익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한 증거자료를 수집해 수사기관에 다수의 고소장 제출을 준비하고 있으며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앞으로도 혐의자들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끝까지 책임을 묻고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지드래곤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모발 및 손발톱 정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드래곤은 앞서 진행한 간이 시약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 받은 바 있다. 지드래곤은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진 이후 줄곧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