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에게 폭격 당한 중국, 경기장에서 레이저 공격-폭력 사건 발생…'토트넘팬에게 화풀이 추태'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한국이 월드컵 예선에서 중국을 완파한 가운데 토트넘팬이 중국 관중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간)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 2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2골 1어시스트의 맹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중국전에서 전반 11분 페널티킥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후 손흥민은 전반 45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골문앞으로 띄운 볼을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멀티골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후반 42분 프리킥 상황에서 정승현의 헤더골을 어시스트하며 한국이 터트린 3골에 모두 관여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상황에서 중국 관중이 쏜 레이저가 손흥민을 공격했고 이강인이 경기 중 레이저 공격을 받는 모습도 목격됐다. 

손흥민이 중국을 상대로 맹활약을 펼친 가운데 관중석에서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관전하던 팬은 중국 팬들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기도 했다. 토트넘 유니폼에 등번호 7번과 함께 'WON'이라는 이름을 마킹한 팬은 중국 유니폼을 입은 팬들에게 둘러싸여 봉변을 당했다. 중국 유니폼을 입은 팬들이 한두명씩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팬에게 몰려들었고 몸싸움에 이어 주먹질까지 이어졌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팬은 중국팬들로 인해 관중석에서 끌려 나왔고 한국에 완패를 당한 중국의 팬들은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팬에게 화풀이를 했다.

영국 더선은 '손흥민이 중국을 상대로 두 골을 넣자 경기장의 토트넘 팬들이 중국 훌리건들의 공격을 받았다.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 3-0 승리를 거뒀지만 토트넘 팬에 대한 공격이 더욱 주목받았다. 한국에 고전하는 중국에 대해 중국 언론에서는 공한증이라는 단어까지 사용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토트넘 팬을 향한 공격은 통제될 수 없는 것처럼 보였고 관중석에서 추악한 장면이 발생했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한국은 중국전 승리와 함께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에서 2전전승 8골 무실점의 성적과 함께 조 선두를 질주했다. 중국은 C조 첫 경기에서 태국에 역전승을 거뒀지만 한국전 패배로 1승1패를 기록한 가운데 태국에 골득실에서 뒤지며 조 3위로 추락했다.

[한국과 중국의 월드컵예선 경기장면. 사진 = 데일리메일/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