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공부해 보겠다"…유재석→조세호, 이동욱 주역 '싱글 인 서울' 응원

방송인 조세호, 남창희, 유재석 / 롯데엔터테인먼트
방송인 조세호, 남창희, 유재석 / 롯데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영화 '싱글 인 서울' 측이 VIP 시사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이동욱)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임수정)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웰메이드 현실 공감 로맨스 '싱글 인 서울'이 21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VIP 시사회를 개최, 성공적으로 마쳤다.

영화 '싱글 인 서울' 주역들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주역들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주역들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싱글 인 서울' 주역들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번 행사에서는 박범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동욱, 임수정, 장현성, 김지영, 이미도, 지이수까지 영화의 주역들이 참석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영호 역의 이동욱은 "이 계절에 어울리는 영화다. 극장 많이 찾아주시길 바란다"며 올연말 유일한 로맨스 무비를 예고했다. 현진으로 분한 임수정은 "'싱글 인 서울'은 보면 볼수록 사랑스럽고 따뜻하다. 보고 나면 몽글몽글해지고 사랑하고 싶어 지는 영화"라고 밝혀 영화 속에서 보여줄 로맨스 케미를 기대케 했다.

장현성은 "찬 바람 부는 계절에 보기 가장 좋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김지영은 "'싱글 인 서울'을 두 번 볼 정도로 설레게 한 영화다. 누군가를 안아주고 싶기도, 안기고 싶기도 한 영화가 될 것", 이미도는 "싱글이셨던 분, 지금 싱글이신 분, 모든 분들이 보기 좋다", 지이수는 "추워지는 계절에 마음 따뜻해질 수 있는 영화다"고 전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박범수 감독은 "'싱글 인 서울'은 찍는 동안 촬영장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 즐겁고 행복했던 기억이 영화에 잘 묻어나서 관객에게 전달되길 바란다"고 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진 무대인사에서 감독과 배우들은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현장을 한층 훈훈하게 물들였다.

VIP 시사회에는 '싱글 인 서울'을 응원하기 위해 수많은 샐러브리티들이 자리를 빛냈다. 유재석, 조세호, 남창희, 혜리, 고준희, 고아라, 김아중, 김향기, 윤찬영, 김정은, 양세형, 양세찬, 벨리곰, 한지현, 김현진, 차현승, 안현모, 신주협, 박철민, 이지훈, 이세희, 서수희, 추소정, 손주연, 이한주, 조아람, 이찬형, 에스나, 이현승 감독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셀러브리티들이 총출동해 '싱글 인 서울'을 향한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특히 유재석은 "'싱글 인 서울'이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길 바란다"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응원을 보냈다. 조세호는 "싱글이기 때문에 영화를 보고 연애에 대해 공부해 보겠다"고 로맨스 무비에 대한 기대와 함께 유쾌한 분위기를 더했다. 혜리는 "박범수 감독님 힘내시고 응원하겠다. 관객 여러분 보시고 입소문 많이 내주시길 바란다"며 응원했다. 이처럼 공감과 설렘을 동시에 전하며 뜨거운 호평과 관심을 받고 있는 '싱글 인 서울'은 올연말 극장가에 로맨스 열풍을 일으킬 전망.

한편 '싱글 인 서울'은 오는 2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