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강남 "상견례 중, 母가 발로 차고 포크로 찔러…허벅지 멍들 정도였다"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강남 / 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강남 / MBC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방송인 강남이 상견례 당시 엄마한테 맞았다고 고백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김승수, 일본인 유튜버 마츠다, 방송인 강남, 코미디언 김용명이 게스트로 출연, '맛저씨 멋저씨' 특집이 전파를 탔다.

'라디오스타' 강남 등 / 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강남 등 / 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강남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의 연기자로 엄마인 권명숙 씨를 언급했다. 그는 "최고의 연기자. 용산에서 제일 가식적인 우리 엄마"라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한국 욕을 많이 들었다. 엄마가 욕을 많이 하셨다. 그런데 그런 본모습을 접어두고 가식적인 톤을 쓰는 게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그런데 유튜브 제작진이 엄마를 되게 좋아한다"는 그는 "엄마는 PPL 상품을 소개하는 촬영하는 상황에서 여섯 배 더 풍부하게 설명한다. 그래서 항상 조회수가 잘 나온다. 광고가 저한테 안 오고 엄마한테 간다"고 설명했다.

MC 김구라가 "종편 채널에서 러브콜도 많이 들어오지 않냐"고 묻자 "맞다"면서도 "그런데 제가 못하게 한다. 엄마가 가식적인 목소리를 내는 게 싫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진짜 모습은 장난 아니다"며 "상견례 때 분위기가 딱딱하지 않냐. 제가 분위기 띄우려고 귀엽게 장난을 쳤다. '아버님, 약주하셔야죠' 하고 귀엽게 얘기했는데 엄마는 그런 장난을 싫어한다"고 상견례 당시를 돌이켰다.

사돈들 몰래 발로 세게 차고 포크를 찔렀다고. 강남은 "상견례 끝나고 허벅지가 다 멍들었다. 진짜다"며 "몇십 년 동안 했기 때문에 노하우가 있다. 소리도 안 나고 진동도 안 나는 발차기가 있다. 우리 엄마 진짜 세다"고 거듭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강남, 이상화 부부는 지난 2019년 10월 12일 백년가약을 맺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