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강남 "용산 5층 건물 사기당해, 日 다녀온 사이…" (라스)[마데핫리뷰]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방송인 강남이 '사기'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는 '맛저시 멋저씨' 특집으로 꾸며져 강남을 비롯해 배우 김승수, 유튜버 마츠다 부장, 코미디언 김용명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남은 "제가 결혼을 앞두고 통장을 합치자고 했더니 상화 씨가 제 통장을 보고 '오빠 용돈 하고 따로따로 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며 바로 자르더라"면서 "요새 그런 부부들이 많으니까"라고 말했다.

MC 김구라는 "비율이 좀 비슷해야지"라며 이상화의 심정을 이해했고, 장도연 역시 "자회사로 들어가야지"라며 공감했다. 강남 또한 "상화 씨 통장 2개 중 하나를 봤는데 그렇게 얘기할 수 있겠다고 느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소파, TV, 고기 같이 비싼 건 상화 씨 카드로 하고, 저는 마늘, 깻잎, 방울토마토 같은 싼 거를 결제한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구라는 "그래도 강남이 자기 집, 건물이 있지 않냐"며 할머니가 소유해 살던 집 터에 올린 5층 건물을 언급했다.

강남은 "용산에서 제일 큰 사기를 당했다. 몰랐냐"면서 "제가 돈을 내고 제 명의로 하기로 했는데 잠깐 일본에 다녀온 사이 엄마 이름으로 되어 있더라. 제가 일본 국적이라서 그렇게 했다는데 제일 큰 사기가 됐다"고 토로했다.

강남의 '사기' 발언에 깜짝 속은 김구라는 "멘트 자체가 유튜브 썸네일용이다. 아무것도 아닌데"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라디오스타' 강남/ MBC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