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포르피 부자에 통 큰 '플렉스'…"신경 쓰지 말고 골라"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기안84가 포르피 부자에게 ‘플렉스’를 한다.

23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기안84가 약 1년 만에 재회한 포르피 가족의 가이드가 되어 미니 투어에 나선다.

포르피 가족과 다시 만난 기안84는 푸짐한 소갈비 식사를 마친 후 작업실로 삼부자를 초대한다. 기안84는 작업실로 걸어가는 내내 “포르피! 너무 신기하다”라며 한국에서 포르피와의 만남이 믿기지 않는 듯 감탄한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MBC에브리원

기안84의 작업실에 도착하자 호기심 많은 엘메르는 알록달록한 물감들에 시선을 빼앗긴다. 기안84는 작업실 구석구석을 소개해 주고 작업실의 마스코트인 고양이 ‘애옹이’도 포르피 가족들을 반겨준다. 하지만 작업실에 방문한 지 몇 분도 채 되지 않아 기안84는 뭘 해야 할지 몰라 안절부절못하는데. 마침 포르피 주니어가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2’에서 기안84에게 선물받은 축구공을 잃어버렸다는 소식을 전해 듣게 된다. 미안한 마음에 고개를 들지 못하는 포르피 주니어를 보고 기안84는 아이들의 산타가 되기로 결심하고 통 큰 선물을 위해 유명 스포츠 매장으로 포르피 가족들을 데리고 간다.

기안84는 “축구에 필요한 옷 등 신경 쓰지 말고 골라”라고 통 크게 선언하고 아이들은 행복해하며 쇼핑에 나선다. 하지만 원하던 축구화 사이즈가 품절이라는 소식에 이내 울상이 되어버린 포르피 주니어. 이에 기안84와 함께 일반 운동화를 찾아 나서는데, 과연 포르피 주니어가 마음에 드는 운동화를 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한 차례 아이들과의 쇼핑을 끝낸 기안84는 포르피에게 우정 신발을 맞추자고 제안한다. 기안84가 포르피의 신발 사이즈까지 꼼꼼하게 챙겨주는 등 이들의 브로맨스가 절정에 달할 예정이라는 전언이다.

기안84가 가이드로 나선 포르피 가족의 한국 여행 둘째 날은 23일 오후 8시 10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