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판 뛰어넘고, 관중석까지 돌진…잘나가는 대한항공 6연승 저지시킨 원동력 [곽경훈의 현장]

'승리를 향해서 물불 안 가리는 투지'

한국전력 서재덕이 펜스를 뛰어 넘으며 디그를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 서재덕이 펜스를 뛰어 넘으며 디그를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인천 곽경훈 기자] 한국전력이 1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2 22-25 25-14 30-28)로 승리하면서 대한항공의 6연승을 저지 시켰다.

이날 경기에서 광고판을 뛰어넘어 관중석까지 돌진하는 서재덕의 허슬 플레이는 팀 동료들과 관중들에게 찬사를 받았다.

한국전력이 앞서던 1세트 19-14 상황에서 대한항공은 연속으로 득점을 올리며 추격을 시작했다. 그리고 19-16에서 정한용의 서브에이스가 성공했다.

한국전력 권영민 감독인 작전 타임을 요청하며 상대 추격의 흐름을 끊었다.

정한용은 다시 한 번 강하게 서브를 때렸다. 임성진이 리시브를 시도했지만 볼을 관중석으로 향했다. 서재덕은 볼을 쳐다본 뒤 바로 광고판을 뛰어 넘으며 디그를 시도했다. 

볼을 건드렸지만 아쉬게 디그를 성공하지는 못했다.  한국전력 선수들에게는 고참인 서재덕의 플레이에 자극을 받았다.

한국전력 서재덕이 펜스에 올라서 볼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 서재덕이 펜스에 올라서 볼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광고판을 뛰어 넘어 관중석까지 달려가는 한국전력 서재덕 / 한국배구연맹.
광고판을 뛰어 넘어 관중석까지 달려가는 한국전력 서재덕 / 한국배구연맹.

서재덕의 허슬 플레이에 놀라는 관중들 / 한국배구연맹.
서재덕의 허슬 플레이에 놀라는 관중들 / 한국배구연맹.

이후 신영석의 블로킹과 타이스의 연속 공격으로 22-19까지 치도 나갔다. 대한항공도 만만치 않았다. 곽승석의 공격과 정한용의 블로킹으로 23-22까지 추격했다.

그러난 한국전력은 서재덕의 스파이크 공격으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신영석이 정한용의 공격을 완벽한 블로킹으로 막으며 한국전력이 먼저 웃었다. 

2세트는 대한항공이 반격에 성공하며 세트 스코어를 1-1로 만들었다. 

3세트는 한국전력 신영석이 연속 블로킹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대한항공은 이준과 유광우를 교체 투입하면서 분위기를 바꾸려고 했지만 매끄럽게 이뤄지지 않았다.

4세트는 19-19 동점에서 한국전 서재덕의 블로킹과 신영석의 서브 에이스 그리고 대한항공의 범슬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하지만 대한항공 링컨이 21-24에서 4연속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키며 25-24로 역전했다. 28-28에서 서재덕과 타이스가 연속 공격을 성공  시키며 한국전력 선수들은 포효했다.

4연속 서브 에이스로 한국전력을 위협한 대한항공 링컨 / 한국배구연맹.
4연속 서브 에이스로 한국전력을 위협한 대한항공 링컨 / 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은 21일 수원에서 진행된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승리하며 3연승을 기록했고, 오는 24일 의정부에서 진행되는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4연승에 도전한다.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전력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전력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