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주말 100만 돌파 유력, “심박수 챌린지 인증까지 등장” 압도적 긴장감[MD픽]

'서울의 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서울의 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김성수 감독의 ‘서울의 봄’이 주말 100만 돌파를 예고했다.

25일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지난 24일 전국 2,204개 스크린에서 27만4,620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67만 3,154명이다.

이 영화는 관객 입소문을 타며 흥행 속도를 높이는 중이다. 개봉 첫날 22일에 약 20만명을 불러 모은 데 이어 2일차 17만명, 3일차 27만명을 기록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주말 박스오피스에서 100만 돌파가 유력하다.

25일 오전 10시 25분 현재 예매율은 57.6%로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비트' '아수라' 등으로 유명한 김성수 감독의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특히 그 날의 역사적 현장에 관객을 초대한 듯한 생생한 리얼리티가 돋보이는 ‘서울의 봄’은 관객들 사이에서 ‘심박수 챌린지 인증’이 유행할 정도로 압도적 긴장감을 선사한다.

극중 노태건 캐릭터를 연기한 박해준도 심박수 챌린지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탄탄한 스토리와 연출, 배우들의 열연으로 폭발적인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서울의 봄'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작품의 힘으로 성수기 시즌 작품들에 밀리지 않는 흥행 기세를 보여주고 있어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의 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서울의 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무엇보다 황정민의 광기어린 열연이 감상 포인트다. 그는 군사반란을 일으키는 전두광 역을 소름이 끼칠 정도로 빼어나게 소화했다. 이에 맞서는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 역의 정우성과 팽팽한 긴장감을 불러 일으키며 평단의 극찬을 받고 있다.

‘서울의 봄’은 여름과 추석 시즌을 지나면서 위기에 빠진 한국영화를 구원할 수작으로 영화팬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