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해트트릭이 인정받지 못했다'…토트넘, 아스톤 빌라에 패배→3경기 연속 역전패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수 차례 골망을 흔들었지만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한 가운데 토트넘이 아스톤 빌라에 역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26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톤 빌라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토트넘은 이날 패배로 최근 3연패와 함께 8승2무3패(승점 26점)의 성적으로 리그 5위로 하락하며 4위를 아스톤빌라(승점 28점)에 내줬다. 토트넘은 최근 3경기 연속 역전패도 당했다.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전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3차례 골망을 흔들었지만 모두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43분 호이비에르의 패스와 함께 상대 수비 뒷공간을 돌파한 후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손흥민은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인해 득점이 인정되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13분에도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은 브레넌 존슨의 패스를 골문앞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볼을 밀어 넣었지만 다시 한 번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손흥민은 후반 39분에도 아스톤 빌라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팀 동료 포로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때린 오른발 대각선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오자 재차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지만 다시 한 번 오프사이드가 선언되어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22분 로 셀소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로 셀소는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아스톤 빌라 골망을 흔들었다.

반격에 나선 아스톤 빌라는 전반전 추가시간 파우 토레스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파우 토레스는 프리킥 상황에서 루이스가 골문앞으로 띄운 볼을 문전 쇄도하며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양팀이 전반전 동안 한골씩 주고받은 가운데 아스톤 빌라는 후반 16분 왓킨스가 역전 결승골을 터트렸다. 왓킨스는 틸레만스의 패스에 이어 페널티에어리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고 아스톤 빌라의 역전승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영국 이브닝스탠다드는 '오프사이드로 인해 인정받지 못한 득점이 3골이 이었다. 토트넘 최고의 플레이에 많이 참여했고 또 한번 많은 골을 기록할 수 있도 있었다'며 손흥민의 아스톤 빌라전 활약에 대해 평점 7점을 부여했다. 영국 더선은 '손흥민의 해트트릭이 인정받지 못했다'며 3차례나 상대 골망을 흔들었지만 모두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한 손흥민에 대해 언급했다.

[토트넘과 아스톤 빌라의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