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최초' 토트넘, 10경기 승승장구→3연패 진기록...SON '3 오프사이드' 야속해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초의 진기록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에 1-2 역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승점 26에 머물러 4위에서 5위로 떨어졌다. 아스톤 빌라는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가용할 수 있는 베스트 라인업을 꾸렸다. 손흥민, 데얀 쿨루셉스키, 브레넌 존슨, 브리안 힐을 공격에 세웠다. 그 아래서 지오반니 로 셀소,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미드필더를 맡았다. 수비는 데스티니 우도지,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페드로 포로가 지켰으며, 골문은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막았다.

운이 따르지 않았던 토트넘이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쿨루셉스키의 슛은 골대를 때리고 난왔다. 곧이어 쿨루셉스키의 패스가 힐에게 향했다. 힐의 슛은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13분에는 손흥민의 슛이 골대 위로 떠 날아갔다.

그래도 선제골을 넣었다. 22분에 로 셀소의 대포알 발리슛으로 아스톤 빌라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전반 추가시간에 파우 토레스에게 헤더골을 내줬고, 후반에 올리 왓킨스에게 역전골을 허용해 1-2로 무너졌다. 이날 손흥민이 3차례 골을 넣었으나 모두 오프사이드 반칙에 걸려 무산됐다.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파우 토레스/게티이미지코리아
파우 토레스/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은 개막 10경기에서 8승 2무 무패 행진을 달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0 승), 아스널(2-2 무), 리버풀(2-1 승) 등 까다로운 상대에 패하지 않고 승승장구했다. 단독 1위까지 질주할 정도로 초반 페이스가 좋았다.

하지만 11라운드부터 3연패를 당했다. 첼시를 만나 2명이 퇴장을 당하는 변수 속에 1-4 역전패를 당했다. 그다음 경기에서 울버햄튼에 1-2 역전패했고, 이번 경기에서 아스톤 빌라에 1-2로 역전패 당했다. 3경기 연속 역전패라는 불명예 기록을 썼다.

통계매체 ‘스쿼카’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개막 10경기 무패 후 3연패를 당한 건 토트넘이 최초다. 한순간에 흐름이 뒤집혔다는 걸 입증한다. 또한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3연속 역전패는 5번째 사례다. 토트넘이 올 시즌 첫 번째 위기가 꽤나 길어지고 있다.

다음 상대는 맨체스터 시티다. 토트넘은 내달 4일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14라운드를 치른다. 맨시티는 최근 2경기에서 첼시(4-4 무), 리버풀(1-1 무)와 비겨 2위에 올라있다.

앤지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앤지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