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발도 잘 써요! 빨랫줄 슈팅 득점…최고의 '미들라이커' 벨링엄, 득점 선두 질주

벨링엄 부상 회복, 곧바로 득점포
올 시즌 라리가 11골, 득점 1위

벨링엄(왼쪽에서 두 번째)이 카디스전에서 왼발 슈팅을 날리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벨링엄(왼쪽에서 두 번째)이 카디스전에서 왼발 슈팅을 날리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또 골 넣었어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의 '미들라이커' 주드 벨링엄(20)이 부상의 늪에서 탈출해 경기에 나섰다. 복귀전에서 득점을 폭발했다. 멋진 왼발 빨랫줄 슈팅으로 올 시즌 라리가 11호골을 작렬했다.

벨링엄은 27일(이하 한국 시각) 스페인 카디스의 에스타디오 누에보 미란디야에서 펼쳐진 2023-2024 라리가 14라운드 카디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어깨 부상에서 회복해 오랜만에 그라운드를 밟았다. 레알 마드리드 4-4-2 전형의 왼쪽 윙으로 기본 배치돼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레알 마드리드가 2-0으로 앞선 후반 29분 쐐기포를 터뜨렸다. 호드리구가 밀어준 공을 받아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한 후 왼발 대각선 슈팅을 날렸다. 벨링엄의 발을 떠난 공은 상대 골키퍼 옆을 뚫고 골문 구석으로 꽂혔다. 벨링엄은 후반 33분 루카스 바스케스와 교체됐다.

여전히 날카로운 골 감각을 자랑했다. 상대 수비 뒤 공간을 영리하게 침투했고, 호드리구의 전진패스를 잘 받았다. 상대 수비수가 중앙 쪽을 막아서자 공을 드리블한 뒤 슈팅 각도가 좋지 않은 지점에서 마무리를 지었다. 낮게 깔리는 왼발 슈팅으로 골키퍼 수비망을 뚫었다. 

시즌 11호골을 마크했다. 올 시즌 라리가 12경기에 출전해 11득점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부상으로 리그 2경기에 결장했지만 여전히 득점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앙투안 그리즈만에게 두 골 차로 앞서며 득점왕 가능성을 높였다.

레알 마드리드는 벨링엄의 쐐기포에 앞서 호드리구가 멀티골을 폭발하며 카디스를 3-0으로 완파했다. 시즌 11승 2무 1패 승점 35를 마크하며 선두로 올라섰다. 28일 펼쳐지는 지로나와 아틀레틱 빌바오 경기에서 지로나가 승리하지 못하면 1위를 지킬 수 있다.

한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26일 홈 경기에서 레알 마요르카를 1-0으로 제압하고 3위로 점프했다. 10승 1무 2패 승점 31로 한 계단 올라섰다. 마요르카는 이강인의 이적 후 고전하며 올 시즌 1승 6무 6패 승점 9에 그쳤다. 17위가 되면서 강등권 추락 위기에 놓였다. 

[벨링엄(5번), 라리가 득점 중간 순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사커웨이 캡처]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