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서울의 봄' 개봉 6일만에 200만 돌파, '범죄도시3' 이후 가장 빠른 속도 "흥행 신드롬"

'서울의 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서울의 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김성수 감독의 영화 '서울의 봄'이 11월 27일(월), 개봉 6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 

이 영화는 개봉 6일째인 11월 27일(월) 오후 1시 5분, 누적 관객 수 200만 1,178명을 동원하며 압도적 흥행 저력을 보이고 있다. 이는 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을 확인케 하는 동시에, 개봉 7일차에 2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밀수'(2023)와 '콘크리트 유토피아'(2023)의 박스오피스 기록을 뛰어넘어 올겨울 극장가를 강타할 흥행 강자로서의 굳건한 입지를 보여주는 기록이다. 

또한 천만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상반기 극장가를 강타한 '범죄도시3'(2023) 이후 제일 빠른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어 '서울의 봄'의 흥행 신드롬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관객들은 “여운이 엄청나다! 필시 모두가 봐야 한다!”(메가박스_ hikijo**), “ 한 번 더 봐야하는, 잊지말아야 하는 역사적인 영화”(메가박스_G**A), “군사반란 현장을 직접 목격하는 듯한 생생함,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력, 긴장감 넘치는 연출, 비장한 음악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다”(메가박스_jenix20**), “2023년 국내영화 중에 최고였습니다”(CGV_hm**93),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어요. 우리 현대사이기도 하고 흥미진진하게 긴박감 느끼면서 감상했습니다”(CGV_ba**baz), “역사가 스포지만 끝까지 봐야하는 이유를 알려주는 영화다”(롯데시네마_오*정)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 등극에 이어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지칠 줄 모르는 흥행세를 보이고 있는 영화 '서울의 봄'은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