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직접 PK 얻어 7호골 기록!' 울버햄튼, 풀럼 원정서 2-3 석패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황희찬(27·울버햄튼)이 페널티킥(PK)으로 리그 7호골을 성공시켰다.

울버햄튼은 2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풀럼에 2-3으로 졌다. 이로써 울버햄튼은 12위에 자리했다.

원정팀 울버햄튼은 황희찬과 마테우스 쿠냐를 투톱으로 배치했다. 그 아래서 아잇 누리, 주앙 고메스, 레미나, 벨레그라드, 넬송 세메두가 미드필더로 나섰고, 토티 고메스, 막스 킬먼, 산티아고 부에노가 수비를 지켰다. 조세 사 골키퍼가 골문 앞에 섰다.

울버햄튼은 전반 7분 만에 실점했다. 풀럼 공격수 윌리안이 왼쪽 측면에서 로빈슨에게 패스했다. 로빈슨이 땅볼 크로스를 올려 알렉스 이워비가 울버햄튼 골문에 선제골을 넣었다.

울버햄튼은 전반 22분에 동점골을 넣었다. 세메두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했다. 벨가르드가 세메두의 패스를 이어받고 크로스를 올렸다. 쿠냐가 헤더슛으로 풀럼 골문을 열었다.

후반 초반에 다시 실점한 울버햄튼이다. 세메두가 울버햄튼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VAR을 오래 확인하고 페널티킥(PK)을 선언했다. 윌리안이 키커로 나서 추가골을 넣었다.

울버햄튼은 실점 직후 사샤 칼라이지치를 투입하고 벨가르드를 뺐다. 곧이어 울버햄튼도 PK를 얻었다. 황희찬이 풀럼 수비수 2명 사이를 돌파하다가 태클에 걸려 PK를 유도했다. 주심이 PK를 선언했다. 황희찬이 PK 키커로 나서 2-2 동점골을 넣었다. 황희찬의 올 시즌 리그, 7호골이 터진 순간이다.

내친김에 역전까지 노렸으나 오히려 실점을 허용했다. 울버햄튼은 후반 추가시간에 PK를 내줬다. 윌리안에게 PK 실점을 내줘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황희찬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