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황희찬, 풀럼전 MOM+울버햄튼 역대 7번째 'EPL 15골' 달성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황희찬(27)이 최우수선수 선정과 동시에 울버햄튼 구단 새 기록을 썼다.

울버햄튼은 2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에서 풀럼에 2-3으로 졌다. 이로써 울버햄튼은 12위에 자리했다.

원정팀 울버햄튼은 황희찬과 마테우스 쿠냐를 투톱으로 배치했다. 그 아래서 아잇 누리, 주앙 고메스, 레미나, 벨레그라드, 넬송 세메두가 미드필더로 나섰고, 토티 고메스, 막스 킬먼, 산티아고 부에노가 수비를 지켰다. 조세 사 골키퍼가 골문 앞에 섰다.

울버햄튼이 1-2로 끌려가던 후반 30분에 황희찬이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반칙을 당했다.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PK)을 선언했다. 황희찬이 PK 키커로 나섰다. 황희찬은 강력한 슛으로 풀럼 골문 중앙을 갈랐다.

울버햄트은 내친김에 역전까지 노렸으나 오히려 실점을 허용했다. 후반 추가시간에 PK를 내줬다. 윌리안에게 PK 실점을 내줘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황희찬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경기 종료 후 MOM(Man Of the Match)를 발표했다. 패배팀 울버햄튼에서 MOM이 나왔다. 이날 PK 골을 넣고 골대도 한 차례 강타한 황희찬이 MOM으로 뽑혔다.

또한 황희찬은 올 시즌 리그 7호골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브라이튼, 크리스털 팰리스,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아스톤 빌라, 뉴캐슬, 풀럼 상대로 1골씩 기록해 7호골에 도달했다.

어느덧 프리미어리그 3번째 시즌을 맞은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15골을 넣었다. 울버햄튼 구단 역사상 프리미어리그에서 15골을 넣은 선수는 7명뿐이다. 케빈 도일(2011), 스티븐 플레처(2011), 매튜 자비스(2012), 라울 히메네스(2019), 디오구 조타(2020), 후벵 네베스(2022) 다음으로 황희찬(2023)이 이 대열에 합류했다.

울버햄튼의 다음 상대는 아스널이다. 울버햄튼과 아스널은 내달 3일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맞붙는다. 6일에는 홈에서 번리를 상대한다. 황희찬의 득점포가 계속 이어질 수 있다.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