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장수원·강민경과 '라스' 발연기 특집 섭외 제안…연기가 소중한 직업이라 거절했다" [라디오스타]

배우 박재정 / MBC '라디오스타'
배우 박재정 / MBC '라디오스타'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박재정이 일명 '발호세(발연기 강호세)' 짤의 탄생 비화를 밝혔다.

29일 MBC '라디오스타'는 장동민, 박재정, 정용화, 권은비 등이 출연하는 '니가 왜 거기서 나와' 특집이 방송된다.

'라디오스타' 29일 방송 보도 스틸 /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29일 방송 보도 스틸 / MBC '라디오스타'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데뷔 17년 차 배우 박재정이 '라디오스타'에 첫 출연했다. 박재정은 9년 전 '라디오스타' 제작진의 섭외를 거절했는데, 그 이유에 대해 "장수원, 강민경과 함께 '발연기' 특집에 섭외 제안을 받았는데, 대중적으로 화제를 모을 순 있겠지만, 연기를 소중한 직업으로 삼고 있던 제가 그 편엔 나올 수가 없겠더라"고 밝혔다. 박재정은 "사육신 박팽년 17대손"이라는 점도 강조했지만, '라디오스타' 열 번째 출연 장동민은 "나는 노비 집안이라 10번 나왔냐"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재정은 이날 "수능 보는 부담감을 가지고 '라스'에 나왔다”는 비장한 예능 포부를 밝히는가 하면, 손바닥 메모부터 과몰입 시조까지 '라디오스타'에 임하기 위한 철저한 준비성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정용화는 박재정의 활약에 "후배로서 너무 준비성이 없었다"며 반성 모드를 보였고, 김구라는 입술에 포진까지 일며 예능에 진심인 박재정에게 "우릴 울릴 셈이야?"라고 자중을 당부해 폭소를 유발했다.

박재정은 '복면가왕'에서 만난 김구라가 '라디오스타'와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박재정의 출연을 추천해 줬다는 미담도 공개했다. 다만 '동상이몽2' 출연 제의를 거절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김구라는 "옛날 같으면 대단한 집이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재정이 과거 억대 광고 모델로 글로벌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던 시절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제일 기억에 많이 남는 여배우로 전지현을 꼽은 박재정은 "전지현과 대학 동문인데, 같이 광고를 찍게 됐다"고 회상했다. 광고에서 전지현과 연인 호흡을 맞췄다는 그는 전지현이 기댔던 어깨를 자랑스러워해 미소를 유발했다. 모두가 돌하르방 코 만지듯 박재정의 어깨를 쓰다듬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박재정은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은 '발호세' 짤에 대한 해명을 '라디오스타'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그는 당시 발음에 이상이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지만 "그때 저는 신인이었고…"라고 이야기해 그 내막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29일 밤 10시 30분 방송.

배우 박재정 / MBC '라디오스타'
배우 박재정 / MBC '라디오스타'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