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26점·10R, 부진을 모른다, 오누아쿠 잘 바꿨다, 소노 2연승, 중위권 변수 되나, 정관장 스펠맨 복귀전서 3연패

이정현/KBL
이정현/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소노 이정현이 올 시즌 MVP 모드다. 올 시즌만 보면 KBL 최고가드가 맞다.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는 28일 고양소노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 홈 경기서 안양 정관장 레드부스터스를 86-82로 이겼다. 2연승했다. 6승8패로 7위다. 정관장은 시즌 첫 3연패했다. 9승7패로 5위.

소노 이정현이 올 시즌 최고가드다운 모습을 또 보여줬다. 지난주말 LG전 정도를 제외하면 기본적으로 20점에 5어시스트 정도를 해낸다. 3점슛, 미드레인지 게임, 림 어택, 패스 모두 된다. 3점슛 3개 포함 26점 10어시스트 5리바운드 3스틸.

치나누 오누아쿠도 잘 데려왔다. 18점 7리바운드에 7어시스트를 곁들였다. 김민욱도 3점슛 4개로 12점을 보탰다. 반면 정관장은 오마리 스펠맨이 뒤늦게 시즌 첫 경기를 치렀으나 17분47초간 3점 4리바운드에 그쳤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