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조정석과 공식석상 없어서…사이버 부부 의심받아" [돌싱포맨]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가수 거미가 남편 조정석과 사이버 부부라는 의심을 받았음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김범수, 거미가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이날 이상민은 "거미 씨는 올 초에 20주년 콘서트를 했는데 게스트로 어마어마하신 분이 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게스트의 정체는 바로 남편 조정석.

이에 대해 거미는 "우리 부부가 공식석상에 같이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다. (팬분들이) 정말 많이 궁금해하시고 항상 바라시더라"라며 "사이버부부라고 의심하는 분들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정석은) 아주 좋아했다. 내 공연에 항상 게스트를 서고 싶어 했다"며 "남편이 듀엣곡을 같이 하고 나서 혼자 댄스 무대를 했다. 영상 제목들이 '이 오빠 자기가 놀고 싶어서 나왔네', '물 만났네' 이러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