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홀란드가 홀란드했다!' 챔스 35경기 40골 신기록...반니스텔루이 10경기 차 추월

  • 0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엘링 홀란드(23·맨시티)가 챔피언스리그 진기록을 썼다.

홀란드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G조 5차전 라이프치히전에 풀타임 출전했다. 맨시티는 이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홈팀 맨시티는 전반에만 2실점을 허용해 0-2로 끌려갔다. 로이스 오펜다에게 2골을 먹었다. 모두 역습 과정에서 나온 실점이다. 맨시티는 후반 초반에 훌리안 알바레스와 제레미 도쿠를 투입하고 카일 워커, 잭 그릴리쉬를 뺐다.

곧바로 홀란드가 골을 넣었다. 후반 9분 필 포든의 스루패스를 받은 홀란드는 간결한 왼발슛으로 만회골을 기록했다. 홀란드의 챔피언스리그 통산 40번째 골이 탄생했다. 잠시 뒤 포든, 알바레스가 1골씩 추가해 맨시티가 3-2 역전에 성공했다.

홀란드는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소 경기 40골이라는 진기록을 달성했다. 홀란드는 이번 경기를 포함해 챔피언스리그 35경기 출전해 40골 5도움을 기록했다. 이전 최소 경기 40골 기록은 루드 반 니스텔루이의 것이다. 반 니스텔루이는 챔피언스리그 첫 45경기에서 40골을 넣은 바 있다. 홀란드는 반 니스텔루이보다 10경기 덜 치른 시점에서 40골에 도달했다.

홀란드는 2019-20시즌 레드불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소속으로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했다. 해당 시즌 전반기에 6경기 나서 8골 1도움을 기록했다. 같은 시즌 후반기에 도르트문트(독일)로 이적해 챔피언스리그 골 세례를 이어갔다. 도르트문트에서 2시즌 반 동안 13경기 출전해 15골 2도움을 쌓았다.

2022년 여름에는 맨시티(잉글랜드)로 무대를 옮겼다. 첫 시즌에 챔피언스리그 11경기 출전해 12골 1도움을 기록하고, 맨시티를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홀란드는 이 시즌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올 시즌도 비슷한 행보를 이어간다. 챔피언스리그 5경기에서 5골 1도움을 기록해 맨시티의 전승 행진에 큰 힘을 실었다. 득점 랭킹도 1위다. 홀란드와 알바로 모라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라스무스 회이룬(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나란히 5골씩 넣어 득점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