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두리, 공주인줄 알았는데…카리스마도 있었네 '레전드 무대 선사' [현역가왕]

MBN '현역가왕' 방송 화면
MBN '현역가왕'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가수 두리가 압도적인 무대로 안방을 사로잡았다.

28일 두리는 종합편성채널 MBN '현역가왕'에 출연해 탁월한 보컬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2024년 '한일 트로트 가왕전'에 나갈 국가대표 TOP7 선발전 자체평가전이 공개됐다.

두리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공주 세트 풀착장으로 무대에 올라 시선을 사로잡았고 “두리 공주로 기억하실 텐데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후 두리는 올블랙 패션으로 변신해 가수 서지오의 '돌리도'를 선곡했다.

두리의 완벽한 무대에 참가자들과 프로듀서 모두 일동 기립했고 박수갈채를 쏟아냈다. 작곡가 윤명선은 “두리는 이 무대에서 모든 걸 다 얻었다. 트로트 아티스트의 시대를 알렸다”라고 극찬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두리는 뛰어난 가창력은 물론, 남다른 끼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현역가왕’ 첫방부터 레전드 무대를 선사, 자체평가전에서 고득점을 기록했다. 현역의 진가를 선보임과 동시에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두리는 지난 2018년 5인조 걸그룹 GBB의 메인보컬로 데뷔, 지난 2019년 ‘미스트롯 시즌1’에서 최종 순위 7위에 등극하며 ‘트로트 아이돌’로 사랑받았다. 이후 ‘싱글2벙글’, ‘그 시절’ 등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으로 저력을 뽐내고 있다.

한편 두리가 활약 중인 MBN ‘현역가왕’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