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대전' 선언 황희찬, "홀란드 따라잡겠어"...EPL 7골 차 뒤집을까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황희찬(27·울버햄튼)이 엘링 홀란드(23·맨체스터 시티)의 득점 기록을 따라잡으려 한다.

황희찬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풀럼전에 선발 출전했다. 울버햄튼이 1-2로 끌려가던 후반 30분에 황희찬이 페널티킥(PK)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울버햄튼은 파상공세에도 불구하고 후반 막판에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윌리안에게 PK 실점을 내줘 2-3으로 아쉽게 졌다. 울버햄튼의 내달 3일 아스널 원정 경기를 치르고, 6일에 홈에서 번리를 상대한다.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 진출 3번째 시즌 만에 공격 포인트 10개를 달성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7골 2도움, 리그컵에서 1골을 기록했다. 지난 2시즌에는 각각 6개(5골 1도움), 5개(4골 1도움)를 기록한 바 있다. 2시즌 동안 쌓은 공격포인트를 올 시즌 초반에 거의 따라잡았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순위도 5위로 뛰어올랐다. 홀란드(14골)가 단독 1위이며, 2위는 모하메드 살라(10골). 손흥민, 재로드 보웬(이상 8골)이 공동 3위다. 바로 그다음이 황희찬이다. 알렉산더 이삭, 칼럼 윌슨, 올리 왓킨스도 황희찬과 나란히 7골을 넣었다.

황희찬은 과거 잘츠부르크에서 함께 뛰었던 홀란드의 득점 기록을 목표로 잡았다. ‘BBC’와 인터뷰하며 “가능하다면 홀란드를 따라잡고 싶다”고 다짐했다. 앞으로 25경기가 더 남은 만큼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이어서 “어릴 적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OM) 등 정말 많은 상을 받았다. 하지만 잘츠부르크로 이적한 뒤에 매일 울었다. 훌륭한 선수들이 정말 많았다. 한국과 완전 다른 문화, 언어를 적응해야 했다. 하지만 독일어를 공부하면서 적응하기 시작했다. 이적 반년 뒤에 많은 골을 넣었다”고 돌아봤다.

또한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 선수가 되는 건 내 꿈이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맹활약한 선배들이 많다”며 “아직도 내가 프리미어리그 선수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매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하루를 준비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득점은 팀 플레이에서 나온다. 울버햄튼 선수들 모두 열심히 훈련하고 또 훈련한다. 서로가 서로를 잘 이해하고 있다. 게리 오닐 감독은 선수 개개인의 특성을 모두 다 안다. 우리 팀이 탄탄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