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 심판! KYLLING THE GAME"…심판 판정 논란 '일파만파', 분노 폭발한 英 "도대체 왜 PSG만 PK 많이 얻나?"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심판 판정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특히 심판 판정에 영국이 분노했다.

파리 생제르맹(PSG)과 뉴캐슬은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5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번 무승부로 PSG는 2승1무2패, 승점 7점으로 2위를 유지했고, 뉴캐슬은 1승2무2패, 승점 5점으로 3위에 위치했다. 두 팀 모두 16강에 오를 수 있는 기회가 남아있다.

뉴캐슬은 거의 승리를 눈앞에 뒀다. 전반 24분 알렉산드르 이사크의 선제골을 터졌다. 정규시간까지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마지막에 버티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킬리안 음바페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아쉬운 무승부였다.   

논란의 장면은 경기 막판 PSG가 얻은 페널티킥이었다. PSG 우스만 뎀벨레의 크로스가 뉴캐슬 티노 리브라멘토의 손에 맞았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많은 이들, 특히 영국 축구전문가들이 이를 오심이라고 판단했다. 공이 리브라멘토의 손에 맞은 것이 아니라, 가슴에 먼저 맞았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페널티킥이 아니라는 것이다.

먼저 에디 하우 뉴캐슬 감독이 "김빠진 경기였다. 나는 그것을 페널티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분명 공은 그의 가슴에 먼저 닿았다. 만약 공이 손에 먼저 닿았다면 페널티킥이겠지만, 이번 경우는 페널티킥이 아니다. 가슴에 공이 먼저 닿은 후 손에 맞았다. 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 심판은 강했다"고 밝혔다.

뉴캐슬의 전설적 공격수인 앨런 시어러는 "X 같은 게 정말 많다"며 불만을 표현했다. 영국 축구의 전설 중 하나인 게리 리네커는 "도대체 왜 PSG가 많은 페널티킥을 얻는 것인가. 정말 우스꽝스럽다"고 비판했다.

뉴캐슬 출신 저메인 제너스 역시 "나는 심판에 정말 큰 충격을 받았다. 뉴캐슬은 매우 좋은 경기를 했지만, 마지막에 심판에 굴복했다. 좋은 활약 속에 그런 일이 일어나니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뉴캐슬 선수들은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다. 그렇지만 뉴캐슬 선수들은 팀을 매우 자랑스러워해야 한다. 그들은 모든 것을 다 쏟아 부었다.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했다. 뉴캐슬은 승점 3점을 가지고 파리를 떠났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영국의 '더선'은 이 경기를 'KYLLING THE GAME'이라고 표현했다. 심판 판정과 페널티킥 결승골을 넣은 킬리안 음바페(Kylian Mbappe)를 함께 저격한 것이다. 

[뉴캐슬-PSG 경기 사진.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