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푼 적응했으니 달라질까' 김호철 감독 경계심 "GS 탄탄한 팀, 할 수 있는 것 최대한 해야 한다" [MD장충]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KOVO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KOVO

[마이데일리 = 장충 심혜진 기자]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GS칼텍스 원정이 쉽지 만은 않을 것이라고 봤다.

IBK기업은행은 29일 오후 7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GS칼텍스와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1라운드에서 홈 경기로 펼쳐졌는데, 당시 IBK기업은행이 1-3으로 졌다.

2라운드 종료 시점이 다가오는 가운데 이번엔 장충 원정에 나섰다. 1라운드 패배 설욕을 하고자 한다. 흐름도 괜찮다. 지난 24일 정관장을 상대로 3-1로 승리하고 왔다.

경기 전 만난 김호철 감독은 "저번 경기 끝나고 연습할 시간이 별로 없었다. 간단하게 GS에 상대할 수 있는 것을 맞춰보고 왔다"고 걱정했다.

블로킹 높이에서만큼은 지지 않으려 한다. 김 감독은 "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해보려고 한다. 실바가 타점 좋다. 폭도 넓고 파워도 좋다. 잡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또 (강)소휘가 반대쪽으로 때리는 볼도 그렇게 쉽지는 않다. 우리가 공략할 수 있는 그런 부분을 미리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블로킹도 따라 다니고 수비를 어떻게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 그런 부분들에 선수들이 집중한다면 유효 블로킹이라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터 폰푼이 리그에 적응하고 있는 부분은 플러스러 작용하지 않을까.

김호철 감독은 "폰푼 적응 때문에 지고 이기고 하진 않을 것이다. GS도 우리도 점점 맞춰 나가고 있다"면서 "GS는 전력적으로 탄탄한 팀이다. 짜임새가 좋다. 공수면에서 조직적인 팀이 아닌가 생각한다. GS랑 할때마다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다. 타파할 수 있는 부분이 어디 있는가 연구하고 선수들과 이야기 많이 나누고 왔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가 생각한대로 된다면 좋은 경기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장충=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