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세트 접전 끝' 이영훈 제압, 조재호 시즌 첫 4강 진출…레펀스·몬테스·한동우도 4강행

조재호./PBA
조재호./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슈퍼맨’ 조재호(NH농협카드)가 이영훈(에스와이)과의 명승부 끝에 시즌 첫 4강 진출에 성공했다.

29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이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PBA 8강전서 조재호는 이영훈을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 승리했다.

다른 테이블에서 열린 8강서는 ‘벨기에 강호’ 에디 레펀스(SK렌터카)가 강동궁(SK렌터카)을 3:1로 꺾었고, 지난 시즌 ‘신인왕’ 안토니오 몬테스(스페인∙NH농협카드)가 이상대(웰컴저축은행)에 3:2, 한동우는 서현민(웰컴저축은행)을 3:1로 제압하고 준결승 무대를 밟았다.

조재호는 경기 첫 세트서 4이닝까지 11:2로 크게 앞서다 역전을 허용, 13:15로 패배하는 등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곧바로 2세트를 7이닝째 끝내기 하이런 11점을 앞세워 15:11(7이닝)로 따내 균형을 맞췄다.

3세트는 조재호가 7이닝 4득점으로 11:5 먼저 앞서가자 이영훈이 곧바로 9이닝 6득점으로 13:11로 역전, 이후 14이닝 만에 15:13 한 세트 앞섰다. 4세트서는 6이닝까지 7:7 팽팽히 맞선 데 이어 조재호가 12이닝째 끝내기 5득점으로 15:10 세트스코어 2:2 다시 추격했다.

조재호./PBA
조재호./PBA

승부의 5세트. 마지막 세트 11점을 놓고 일진일퇴 치열한 공방전이 진행됐다. 선공 조재호가 초구를 6득점으로 연결한 이후 2이닝째 1득점, 3이닝째 3득점으로 10점을 채웠다. 5:10 패배 직전의 이영훈이 차분히 추격했으나 매치포인트를 놓쳤고, 이를 조재호가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해 11:10, 조재호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승리까지 단 한 점을 남겨두고 옆돌리기를 놓친 이영훈으로선 아쉬운 경기였다.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레펀스는 SK렌터카 동료 강동궁을 꺾었다. 세트스코어 1:1 호각이던 3세트 첫 공격을 하이런 10점으로 연결, 3이닝 만에 15:5로 승리하며 리드했고, 4세트서도 하이런 7점으로 15:3(6이닝) 승리, 지난 3차투어(하나카드 챔피언십) 이후 4개 투어 만에 다시 4강에 올랐다.

‘스페인 신성’ 몬테스도 이상대를 3:2로 제압했다. 몬테스는 초반 두 세트를 15:12(10이닝), 15:14(11이닝)로 앞서가다 이상대에 두 세트를 헌납했으나, 5세트서 5이닝 만에 11:1로 승리했다. 이번대회 ‘언더독’ 한동우는 하이런 10점, 애버리지 2.107의 기록으로 서현민을 세트스코어 3:1로 물리쳤다.

에디 레펀스./PBA
에디 레펀스./PBA
몬테스./PBA
몬테스./PBA
한동우./PBA
한동우./PBA

이로써 이번 대회 우승 후보가 4명으로 압축된 가운데, 대회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낮 12시부터 4강전 1경기인 레펀스와 한동우의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3시 조재호-몬테스의 4강전 2경기가 열린다. 4강전서 승리한 선수는 밤 9시 30분 우승상금 1억 원이 걸린 결승전에 나선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