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네이버, CJ올리브네트웍스와 스마트시티 사업 공동 추진한다

(왼쪽부터)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이사,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이사,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이사./네이버클라우드
(왼쪽부터)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이사,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이사,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이사./네이버클라우드

[마이데일리 = 천예령 기자]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랩스가 CJ올리브네트웍스와 스마트시티 사업 공동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고 30일 밝혔다.

3사는 29일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스마트시티 사업 공동발굴 및 플랫폼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3사는 △국내외의 스마트시티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발굴·추진 △디지털트윈 기반의 스마트시티용 플랫폼의 사업화 발굴과 추진 △각 사의 기술과 역량을 융합해 스마트시티용 서비스와 솔루션을 개발·제공하는 등 스마트시티 사업 발굴과 플랫폼 사업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스마트시티를 위한 ICT(정보통신기술)인프라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안정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국내외의 스마트시티 기회를 발굴하고 지원하며 스마트시티 사업의 주도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네이버랩스는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트윈 개발 솔루션인 ‘어라이크’,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5G 기반의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루키’ 등 자사가 보유한 디지털트윈·로봇 기술을 제공한다.

네이버클라우드와 네이버랩스는 국내 최초 로봇친화형 건물 ‘1784’로 디지털트윈·로봇·AI(인공지능) 등 기술이 집약된 플랫폼형 사옥을 선보인 바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스마트시티 사업과 관련된 서비스를 기획·제공하고 스마트시티를 위한 디지털트윈에 적용될 각종 콘텐츠를 지원한다. 세종·부산 국가시범도시를 총괄했던 스마트시티 분야 전문가 유인상 대표 등 회사가 보유한 기술과 역량을 활용해 국내외 스마트 시티 사업 기회 발굴에도 나설 예정이다.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팀네이버가 보유한 고도화된 AI 기술과 이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해 스마트시티 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네이버랩스는 사람과 공간을 연결할 수 있는 디지털트윈 기술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며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도시 관리 시스템이나 로봇, 자율주행 기술을 융합시켜 스마트시티 구축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예령 기자 cjsthek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