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현 소속사 SM C&C와 재계약했다…"두터운 유대감"

방송인 전현무 / 마이데일리
방송인 전현무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현 소속사 SM C&C와 재계약했다.

1일 SM C&C는 전현무와의 재계약 소식을 발표하며 "오랜 시간 함께해 온 전현무와 또 한 번 새로운 청사진을 그리게 되었다. 두터운 유대감을 바탕으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전현무는 2006년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로 본격적인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남다른 진행 감각과 탁월한 예능감을 바탕으로 활약을 이어오던 전현무는 프리랜서 선언 이후 광폭 행보를 펼쳤다. 현재 전현무는 '푸바오와 할부지', '서치미', '성적을 부탁해 티처스', '지구별 로맨스', '톡파원 2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전지적 참견 시점', '프리한 19', '나 혼자 산다'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장수 프로그램들에서 활약하는 것은 물론이고, 꾸준히 신규 프로그램에도 도전하고 있어 향후 활약에도 기대감이 높아진다.

SM C&C에는 강호동, 이수근, 전현무, 서장훈, 한석준, 윤태영, 이용진, 이진호, 양세찬, 김준현, 황제성, 김민아, 박선영, 장예원, 황신혜, 김수로, 윤제문, 유승목, 이학주, 이현진, 윤나무, 김재범, 배다빈, 김준형, 황지아 등이 소속돼 있다.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