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될놈될 정석' 뷔, 올인 본능 폭발 "난 내 감을 믿는다"…유승호와 게임 결과는? [런닝맨]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와 배우 유승호가 다시 맞붙는다. 

10일 오후 6시 15분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월드 스타 방탄소년단 뷔, 유승호와 함께하는 역대급 카드게임이 펼쳐진다.

지난 주 방송된 ‘타짜 : 꾼의 낙원’에서는 ‘월드클래스급 게스트’ 뷔, 유승호가 등장하며 극과 극 운명을 맞이해 눈길을 끌었다. 뷔는 뛰어난 촉과 독보적인 운으로 캐러멜을 싹쓸이하는가 하면, 연이어 협회자에 당선되는 ‘될놈될의 정석’을 보여줬다. 

반면 유승호는 매 게임마다 안타까운 결말을 보이며 ‘불운의 아이콘’으로 등극했지만, 특유의 포커페이스로 반전을 노리는 ‘배신자 꿈나무’ 면모도 보여줘 웃음을 터트렸는데, 반전을 꾀할 수 있을지 기대감을 모은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타짜 특집’의 메인인 카드 게임이 펼쳐진다. 

멤버들과 게스트는 각자의 방법으로 심리전을 펼쳤는데 뷔는 “나는 내 감을 믿는다!”라며 기세로 몰아붙이고, 과감히 올인을 외치는 승부사로 거듭난다. 유승호는 연이은 불운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다가도 큰 한방을 노리며 “(캐러멜을) 다 내놓겠다”라고 올인에 동참해 멤버들은 “인생은 승부야”, “이거 빅판이야!”라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몰입감을 보여준다는 후문이다.

과연 대박과 쪽박을 오가는 판에서 진정한 타짜가 될 주인공은 누가 될지 본방송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사진 = SBS '런닝맨' 제공]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