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포토] 김성한-고영민, '레전드들의 시상'

[마이데일리 = 송일섭 기자] 전 야구선수 김성한과 고영민이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2023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서고 있다.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