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슨 3점슛 6개 포함 40점 대폭발, 완연한 회복세, 알바노·강상재 43점 합작, DB 선두질주, 30승 선착, 정관장 4연패

로슨/KBL
로슨/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DB 에이스 디드릭 로슨이 최근 완연한 회복세다.

원주 DB 프로미는 4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원정경기서 안양 정관장 레드부스터스를 99-84로 이겼다. 3연승했다. 30승9패로 단독선두를 질주했다. 2위 KT에 5경기 리드했다. 정관장은 4연패했다. 13승25패로 소노와 공동 8위.

DB는 에이스 디드릭 로슨이 완연한 회복세다. 이날 3점슛 6개 포함 40점 11리바운드 5어시스트 6스틸로 전방위 맹활약을 펼쳤다. 메인 볼 핸들러 이선 알바노는 3점슛 3개 포함 23점, 강상재는 3점슛 4개 포함 20점을 올렸다.

DB는 이날 3점슛 14개를 꽂았다. 성공률 56%. 최대 27점차 리드를 잡으며 여유 있게 이겼다. 반면 정관장은 외곽수비가 무너졌다. 로버트 카터가 3점슛 2개 포함 18점, 최성원이 18점을 기록했다. 새 외국선수 자밀 윌슨은 14점을 올리며 컨디션을 올렸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