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필요한 車 부품교체 그만…DB손해보험, 티벌컨과 ‘자동차부품 복원’ 협약 체결

DB손해보험이 지난달 31일 서울시 강남구 DB금융센터에서 티벌컨과 ‘고가 자동차부품 복원 및 자원 선순환 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범욱 DB손해보험 부사장(오른쪽 5번째)과 이용태 티벌컨 대표(왼쪽 다섯번째) 및 관계자들./D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이 지난달 31일 서울시 강남구 DB금융센터에서 티벌컨과 ‘고가 자동차부품 복원 및 자원 선순환 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범욱 DB손해보험 부사장(오른쪽 5번째)과 이용태 티벌컨 대표(왼쪽 다섯번째) 및 관계자들./DB손해보험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DB손해보험이 티벌컨과 ‘고가 자동차부품 복원 및 자원 선순환 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티벌컨은 플랫폼서비스 기반 자동차 휠, 헤드램프 복원 전문업체다. 2016년 설립 이래 5만여건 이상 휠, 헤드램프 복원실적을 통해 그 품질을 인증받았다.

이번 협약은 DB손해보험과 티벌컨이 협력관계를 구축해 불필요한 부품교체 수리 제어와 자동차보험 시장 올바른 복원수리 문화를 정착하고자 진행됐다.

양 기관은 본 협약을 통해 △고가 자동차부품 고품질 복원수리 △표준화 복원비용 공동연구 △복원기술 정보 및 교육지원 △자동차수리 시 자원 선순환 등 협업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기술적으로 복원수리가 가능하나 부품을 교체하는 현행 보험수리 문화 문제점을 함께 인식하고 올바른 자원 선순환 문화정착과 금융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