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감독 잔류 확정!"…클린스만 감독은 사퇴 의지가 없고, 정몽규 회장은 경질 의지가 없다

[마이데일리 인천공항 = 최용재 기자]강등 위기는 외부의 생각이었다. 사실상 잔류를 확정했다. 앞으로 한국 대표팀은 계속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끈다. 클린스만 감독은 사퇴할 의지가 없고, 최고 결정권자인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경질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충격적인 요르단전 패배로 4강에서 탈락한 한국 대표팀. 이를 지휘한 클린스만 감독을 향한 비난 여론이 거셌다. 사퇴 하라는 목소리와 경질 하라는 목소리가 뜨겁다. 하지만 이 목소리는 클린스만 감독과 정 회장에게 전혀 타격을 주지 않았다. 그들은 앞으로도 함께 하자는 의지로 똘똘 뭉쳤다. 

8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클린스만 감독. 그는 연신 '미소'를 띠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먼저 절대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사퇴 의사를 묻는 질문에 장황하게 다른 말을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우승을 하고 싶었는데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요르단이 훨씬 더 좋은 팀이었고, 요르단은 결승에 진출할 자격이 있었다. 또 중동에서 개최하다보니 많은 동아시아 팀들이 고전했다. 우리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도 마찬가지였다. 중동 팀들은 어떻게 보면 홈경기와 같은 분위기에서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4강에 진출했다. 실패라고 볼 수 없다. 4강에 진출하면서 긍정적인 부분이 많았다. 우리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 다가오는 북중미 월드컵 예선을 잘 준비하겠다"고 사퇴는 없다고 못 박았다. 스스로 성공적이라 자화자찬하면서. 

사퇴 압박 여론에 대해 "이유를 모르겠다"고 답한 클린스만 감독. 공항에서 엿이 투척되고, "미국으로 꺼저라" 등 분노의 목소리가 나왔는데도, 이유는 알 수 없다고 했다. 이는 대한축구협회 내부에서 어떤 사퇴 분위기도 조성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외부에서만 난리를 치고 있었던 것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전혀 다른 세상에 살고 있다. 그리고 실제로 정 회장도 클린스만 감독에게 지지의 메시지를 던졌다. 이렇게 당당할 수 있는 이유다. 

클린스만 감독은 정 회장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둘의 대화는 온통 긍정적인 내용 뿐이었다. 정 회장의 경질 의지는 0%다. 

클린스만 감독은 "정 회장과 카타르 현지에서 2번 만남을 가졌다. 커피를 마시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대회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했다. 물론 긍정적인 이야기를 많이 했다. 이번 대회를 분석해야 하고, 실적과 같은 건 보완을 해야 한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정 회장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준비를 할지, 코앞으로 다가온 태국과 2연전을 어떻게 준비할지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월드컵 예선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오도록 준비를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경질이 아니라 앞으로 클린스만 감독과 함께 월드컵 예선을 준비하는 과정을 선택했다. 사퇴와 경질에 관한 그 어떤 언급도 없었다. 한국 축구 팬들 분노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그들만의 월드컵을 시작하겠다는 의지인 셈이다. 이런 점에서 클린스만 감독과 정 회장의 마음은 통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토록 많은 비난은 받는 결정적 이유. 재택 근무 논란이다. 한국 축구에 대한 애정이 없다고 한국 축구 팬들은 바라보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여전히 귀를 닫고 있다. 당신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비판한다고 해도 자신은 재택 근무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다음 주에 출국한다. 짧은 휴식을 가진 다음에 유럽으로 넘어갈 것이다. 손흥민, 이강인, 김민재 등의 경기를 볼 예정이다. 하지만 월드컵 예선이 코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긴 시간 자리를 비울 수 없다. 내가 일하는 방식에 대해 지속적으로 말해왔다. 국가대표팀 감독은 많은 출장과 업무가 있다. 프로팀 감독과 다르다. 물론 여러분들이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고, 또 그것이 맞지 않다고 말하는 것도 알고 있다. 하지만 나는 일하는 방식을 바꾸지 않을 것이다. 여러분의 생각, 여러분의 비판은 존중하지만, 내가 일하는 방식, 내가 생각하는 국가대표팀의 업무 방식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감독과 한국 축구는 2026 북중미 월드컵까지 함께 간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대표팀 감독, 엿 투척, 분노한 팬들. 사진 = 대한축구협회, 마이데일리 DB]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